"이란 대통령 등 헬기 탑승 9명 전원 사망 추정"(상보)

헬기 추락 사고를 당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요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란의 한 당국자는 외신에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가 추락으로 완전히 불에 탔다"며 "유감스럽게도 라이시 대통령은 숨진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피르 호세인 콜리반드 이란 적신월사 대표는 "헬기가 발견됐다. 현재 헬기를 향해 이동 중"이라며 "상황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

이란 국영TV는 추락 현장에서 아무런 생명의 신호도 없었다고 밝혔다. 헬기에는 라이시 대통령을 포함해 호세인 아미돌라히안 외무장관, 말렉 라마티 동아제르바이잔 주지사, 타브리즈시의 이맘 알리 알레하셈과 조종사, 경호원, 보안책임자 등 총 9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시 대통령은 전날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 주(州)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던 중 사고를 당했다. 이란 당국에 따르면 헬기는 비, 안개 등 악천후 속에 비행하다가 동아제르바이잔주 중부 바르즈건 인근의 디즈마르 산악 지대에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