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부패 취약분야 집중신고기간 운영

경기도교육청의 불법 찬조금 집중신고기간 운영 포스터

경기도교육청의 불법 찬조금 집중신고기간 운영 포스터

원본보기 아이콘

경기도교육청이 공정하고 투명한 경기교육 가치 실현을 위해 부패 취약 분야별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청렴도 평가 결과에 따라 부패에 취약한 3개 분야를 선정하고, 부패 발생률이 높은 기간에 집중 신고를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부패 취약 3개 분야는 ▲불법 찬조금(5월·10월) ▲물품·공사 분야(7~8월) ▲갑질 행위(7월) 등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3개 분야 집중 신고와 별도로 공익 제보와 갑질 신고는 언제나 받는다.


도교육청은 공익 제보와 갑질 행위 신고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철저히 비밀을 보호하고 신고자 신분을 보장한다. 특히 공익 제보는 전담 변호사와 상담 후 변호사 명의로 대신 신고할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공정과 투명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많은 관심과 용기 있는 신고가 필요하다"며 "청렴 문화가 안착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