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률곡선, 기준금리 인하 기대 중"

대신증권은 20일 수익률곡선이 중장기적 추세로는 기준금리 인하를 기대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수익률곡선, 기준금리 인하 기대 중" 원본보기 아이콘

최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이 이례적인 수준으로 이어진 이후부터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고착화되며 과거에 비해 경기에 대한 사전 예측력 측면에서 그다지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 경제가 사실상 특별한 착륙에 대한 우려도 없이 대체로 탄탄한 경로를 이어감에 따라 과연 수익률곡선이 경기에 대한 선행성을 지닌 지표인가에 대한 의문까지 불거지며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수익률곡선은 적어도 통화당국의 기준금리 결정 방향에 대한 채권시장의 기대를 시사하는 지표로써의 의미는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미국의 장단기 금리 스프레드와 기준금리를 비교해 보면, 금리가 인상되는 국면에서는 축소를 보인 반면에 인하 혹은 인하를 기대하는 국면에서는 확대를 나타냈다"며 "현재 장단기 금리 스프레드 동향은 기준금리 인하를 기대한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단기 금리차가 추세적으로 축소에서 확대로 전환됐던 시기는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이 마무리됐던 시기였다"고 덧붙였다.




이승형 기자 trust@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