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에 섭섭하겠지만...당원 권한 두배 늘릴 것"

대전서 열린 충청권 당원 컨퍼런스에 참석
"당원 중심의 정당으로 국민이 주인인 나라 만들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충청권 당원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충청권 당원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 대전시당

원본보기 아이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9일 "최근에 당에 대해 섭섭하고 아프고 그런 사연도 꽤 있겠지만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겠느냐"며 "내 생각은 옳고 여기에 부합하지 않는 다른 생각은 틀리다가 아니라 다를 뿐이라는 점을 생각해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충청권 당원 컨퍼런스에서 "세계 역사에 없던 민중혁명 또는 국민혁명을 이뤄내고 있는데가야 할 길이 참으로 멀다"며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고 처음으로 목도하는 현상 속에서 의견이 다를 수도 있지만 잘 안 맞더라도 모두가 가진 하나의 거대한 목표를 향해 작은 차이들을 이겨내고 부족한 것들은 채워가면서 손잡고 함께 그 목적지에 이르러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제재를 하기 위해서, 혼을 내주기 위해서 탈당해야지’라고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당비를 끊으라. 탈당하면 다시 들어오기 너무 힘들다"며 "'이런 때일수록 내가 더 책임지겠다’고 해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의) 대승은 민주당의 승리가 아니라 국민의 승리이자 국민의힘의 패배로 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를 선거로 보여준 것"이라며 "앞으로 더 큰 역할, 더 책임 있는 태도를 통해 국민들의 주권 의지를 잘 받들고 기대와 책임을 충실하게 이행하는 것, 그게 다음 지방선거, 다음 대선, 결국 궁극적으로는 이 나라를 국민의 나라로 바꾸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총선에서 민주당이 공천 혁명을 통해 선거 혁명을 이뤄낸 것은 당원의 힘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당원도 두배로 늘리고, 당원의 권한도 두배로 늘리고, 당원 중심의 정당을 통해서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대전세종충청취재본부 박종명 기자 cmys041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