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의 '대테러 비협력국' 재지정에 "협력할 분야가 없어"

북한 외무성이 최근 미국이 북한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한 데 대해 "협력에 대해 말할 수 있는 분야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이날 담화를 통해 "미국이 현 조미(북미) 대결 상황을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현실감각이 결여된 그 무슨 '협조'를 운운하는 데 대해서는 명백히 해둘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권 국장은 "미국이 표방하는 '반테러 노력'은 다른 나라들의 내정에 간섭하고 제도전복과 침략행위를 합리화하기 위한 은폐된 주권 침해행위"라고 폄하한 후 "미국의 '반테러 노력'에 협력할 용의나 이해관계가 조금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반테러' 노력에 대해 "보복의 악순환이 증대된다"며 "어리석은 짓거리에 헛된 정력을 낭비하기보다는 중동지역의 손아래 동맹국의 무분별한 국가 테러 행위를 제지하는데 전념하는 편이 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은 무기수출통제법, 대통령 행정명령 13637호 등에 따라 매년 5월 '대테러 비협력국'을 관보에 게재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15일 북한과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 4개국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했다. 지난해까지 이름을 올렸던 쿠바는 제외됐다. 북한은 1997년 첫 등재 이후 28년 연속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