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소변서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 나왔다…국과수 "사고 전 술 마신듯"

경찰, 김호중 방문 유흥업소 압수수색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사고 전 음주했다는 정황 증거가 나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정 결과다.

김호중

김호중

원본보기 아이콘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국과수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국과수는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사고 발생 17시간 뒤에야 경찰 조사에 응했다. 음주 측정 결과 음주 수치는 나오지 않았지만 사고 후 17시간이 지난 뒤 받은 검사라 의미 있는 결과는 아니었다. 하지만 이를 내세워 소속사 측은 음주운전을 극구 부인했다. 경찰은 김씨의 음주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사고 당일 방문한 유흥업소를 18일 새벽 압수수색했다. 김 씨는 사고 전 해당 유흥업소에서 3시간가량 머물렀던 것으로 파악된다. 김 씨 측은 "인사차 들렀을 뿐 술잔에 입만 댔다"며 음주운전을 부인해왔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사고 발생 약 2시간 후에 소속사 관계자가 김씨의 옷을 입고 대리 자수했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정황이 의심되는 부분이다.


뺑소니 의혹이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까지 번진 가운데 검찰총장 직무대행 등을 거친 조남관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조 변호사는 법무부 검찰국장과 대검 차장검사 등을 지낸 후 2020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직무 정지되자 총장 직무대행을 맡았다. 조 변호사는 서울 강남경찰서 사건을 송치받는 서울중앙지검 이창수 신임 검사장과 대검찰청에서 함께 근무한 이력도 있다. 2022년 4월 법무연수원장을 마지막 보임으로 검찰을 떠난 뒤 서울 서초구에 개인 사무실을 열어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사고 당일 김씨가 방문한 유흥주점은 이른바 '텐프로'로 불리는 여성 접객원이 자리에 함께하는 업소로 알려졌다. 이 업소는 회원제 운영 고급 유흥업소를 표방하며 홍보 중이다. 김씨는 이 업소 소속 대리운전기사가 운전한 차를 타고 귀가했다가 차를 바꿔 타고 직접 운전해 다른 술자리로 향하던 중 사고를 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