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車조명 모듈 사업, 조단위로 키운다"

'넥슬라이드' 연평균 매출 47%↑
'픽셀라이팅' 등 신제품 내년개발

LG이노텍 이 전장(차량용 전기·전자장비) 사업 주력 제품인 차량용 조명 모듈 사업을 조(兆) 단위로 확대한다. 플렉서블 입체조명 모듈 '넥슬라이드'를 비롯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강화하기로 했다.


LG이노텍 직원들이 미래차 목업(Mock-up)에 장착된 차량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LG이노텍]

LG이노텍 직원들이 미래차 목업(Mock-up)에 장착된 차량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LG이노텍]

원본보기 아이콘

LG이노텍은 올해로 상용화 10주년을 맞는 넥슬라이드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조명 모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넥슬라이드 수주 확대는 물론 '차세대 넥슬라이드', '픽셀 라이팅' 등 다양한 제품을 내년까지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넥슬라이드는 LG이노텍 차량용 플랙서블 입체조명 모듈이다. 2014년 '넥슬라이드-A' 양산을 시작으로 10년간 총 9개 라인업을 시장에 선보였다. 한국을 비롯한 북미, 유럽, 일본, 중국 등 국내외 9개 완성차 브랜드 88개 차종에 장착됐다. 넥슬라이드는 10년간 연평균 매출 증가율 47%을 기록했다. 지난달 기준으로 누적 수주 146건을 달성했다.


LG이노텍은 넥슬라이드가 글로벌 완성차 고객 수주를 늘리는 첨병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차량용 모듈이 길안내용 단순 점등장치로 간주됐지만, 이제는 프리미엄 완성차 고객사들이 자사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디자인 제품으로 보고 있다는 사실을 포착한 것이다.


넥슬라이드는 얇은 기판에 여러 개의 광원 패키지, 부드럽게 휘어지는 소재 광학 레진, 독자 미세 광학패턴 기술을 적용한 광학필름 등을 붙여 만든다. 200여건 넘는 기술 특허를 획득하면서 넥슬라이드 관련 독점 기술을 확보했다. 넥슬라이드 개발 이전과 비교해 부품 수를 20% 이상 줄여 모듈 두께를 얇게 만들었다. 모듈 밝기가 높아진 만큼 전력 효율도 좋아져 전기차 전비(내연차의 연비 개념)도 줄일 수 있게 됐다.

LG이노텍의 차량 조명 모듈 신제품 '넥슬라이드-M'.[사진제공=LG이노텍]

LG이노텍의 차량 조명 모듈 신제품 '넥슬라이드-M'.[사진제공=LG이노텍]

원본보기 아이콘

LG이노텍은 다양한 문구와 애니메이션 효과를 내는 '픽셀 라이팅' 기술 개발을 내년까지 마무리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최근 들어 완성차 시장에서 차량 조명 역할이 보다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차량 그릴에 조명을 장착해 운전자-운전자(V2V), 운전자-보행자(V2P) 간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고 특정 색깔로 자율주행차 주행 상태를 표시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 리포트 인사이트에 따르면 세계 차 조명 시장은 2022년 219억달러(약 29조원) 규모에서 2030년 320억8000만달러(약 42조 4500억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LG이노텍은 중저가 전기차 완성차 제조사(OEM)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 '차세대 넥슬라이드'를 내년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유병국 전장부품사업부장 전무는 "차별적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선보여 차량 조명 모듈을 조단위 사업으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