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용 '고피자' 월매출 200만원… GS25 "올해 1000개 점포서 맛보세요"

이주부터 가맹점 본격 전개…이달까지 250점 도입
일 최대 20개 ↑ 판매…2030 고객이 80% 이상

GS25가 고피자 콘셉트의 매장을 올해 하반기까지 1000여곳으로 확대한다. 회사 측은 고피자 콘셉트의 도입이 점포의 새로운 매출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 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올해 새로운 전략 먹거리로 키우는 고피자 콘셉트의 전개를 본격화한다며 13일 이같이 밝혔다. 고피자는 1인 피자 전문 프랜차이즈로, 혼자 먹기에는 양이 많은 피자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크기로 선보인다.

GS25는 이달부터 고피자 운영점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GS25는 이달부터 고피자 운영점을 전개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원본보기 아이콘

GS25는 우선 가맹점 대상으로 매주 70~80점씩 고피자 매장을 도입해 이달 말까지 250점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과 고피자는 지난해 11월 먹거리 경쟁력을 위해 'GS25 X GOPIZZA'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시범 매장인 GS25더관악점을 통해 소비자 반응과 사업 모델을 검증했으며, 이달 1일부터는 편의점 특성에 맞춘 미니 오븐과 피자 2종을 직영점에 도입해 최종 검증을 마쳤다.


GS25는 당초 전개 목표를 상반기 200점으로 250점으로 늘렸지만, 현장의 빠른 설치 요청과 도입 문의가 쇄도하면서 목표를 한번 더 높였다. 1~2인 가구 증가와 고물가 속에서 1인 피자 브랜드인 고피자의 경쟁력이 매출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에 GS25는 가맹점 전개에 속도를 더해 이달 말까지 250점 도입을 완료하고 상반기 300점, 하반기 1000점까지 늘려 가기로 했다.

고피자 전개와 함께 신상품 출시와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현재 판매 중인 '미트치즈피자(7900원)'와 '트리플치즈피자(8500원)'에 이어 이달 15일에는 '포테이토&베이컨피자(7900원)'를 추가로 출시한다. 또한, 5월 한 달간 신한카드로 고피자 상품 결제 시 54% 할인이 적용된다. 카드할인 적용 시 미트치즈피자와 포테이토&베이컨피자는 3630원, 트리플치즈피자는 391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고피자가 도입된 점포는 초기 성과를 내고 있다. GS25가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고피자가 도입된 10개 직영점의 매출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고피자 상품은 점포당 하루 평균 8.4개가 판매됐다. 가장 많이 판매한 점포는 하루 평균 20.4개를 팔았다. 이를 월 매출로 환산하면 평균 200만원, 최대 480만원가량의 추가 매출이 발생한 셈이다.


아울러 판매 기간 발생한 매출 중 배달 및 픽업의 매출 구성비가 26.2%로 높게 나타났다. 고객 주문 후 5분 만에 즉석조리가 가능해 O4O(오프라인을 위한 온라인) 서비스 연계가 이뤄진 것이다. 주요 구매층은 ▲20대 38% ▲30대 44% ▲40대 11% ▲기타 7%로, 2030 고객이 80% 이상을 차지했다.


GS25는 고피자 운영점 및 상품 수가 늘어나면 고객 인지도와 만족도가 높아져 매출이 더욱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인규 GS25 점포개선파트 매니저는 "새롭게 기획한 고피자 콘셉트를 통해 편의점의 매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게 됐다"며 "향후 피자 외에도 스파게티, 리소토 등 사이드 메뉴 확장까지 연계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만족감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S25 스토어매니저가 고피자를 조리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GS25 스토어매니저가 고피자를 조리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원본보기 아이콘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