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자수 잎으로 쓴 'HELP'…태평양 무인도서 영화같은 탈출기

"구조대 위치 파악에 결정적인 역할"

태평양 외딴 섬에 갇힌 남성 3명이 야자수 잎을 모아 '도와달라'(HELP)고 썼다가 극적으로 구출됐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크로네시아 연방 국가 무인도 피켈럿 환초에서 실종됐던 남성 3명이 구조됐다. [이미지출처=미국해안경비대]

지난 9일(현지시간) 미크로네시아 연방 국가 무인도 피켈럿 환초에서 실종됐던 남성 3명이 구조됐다. [이미지출처=미국해안경비대]

원본보기 아이콘

1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미 해안경비대가 미크로네시아 연방 피켈럿 환초에서 40대 남성 3명을 구조했다고 전했다. 수색·구조 임무를 맡았던 첼시 가르시아 중위는 "이들이 해변에 야자잎을 이용해 'HELP'라고 썼는데, 이게 그들을 찾는 데 결정적인 작용을 했다"며 "그들의 기발한 행동이 구조대를 그들이 있는 곳으로 직접 안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이 있었던 서태평양 미크로네시아는 약 600개의 작은 섬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피켈럿 환초는 야자수와 관목으로 뒤덮인 길이 약 600m의 작은 무인도로, 괌에서 670㎞가량 떨어져 있다. 이곳은 사람이 살지 않으며, 사냥꾼이나 어부들만이 일시적으로 방문하는 경우가 있기도 한 곳이다.

앞서 미 해안경비대는 구조된 3명이 숙련된 항해사들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선외모터로 구동되는 6m 길이 소형 보트를 타고 폴로와트 환초를 출발했다. 이후 파도에 배가 뒤집혔고, 섬에 도착해 도움을 요청하려 했으나 무전기 배터리가 다 돼 꼼짝없이 갇히고 만 것이다. 지난 6일 가족으로부터 이들이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괌 조난센터에 접수됐고, 해안경비대는 미 해군과 함께 수색에 나섰다. 구조대는 악천후 속에도 7만8000 평방 해리에 걸쳐 수색을 벌였다.


지난 7일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서 출동한 미 해군 해상초계기 P-8 포세이돈이 피켈럿 환초에서 남성들을 발견했다. 구조대는 무전기를 떨어뜨려 이들이 모두 건강하고 음식과 물을 구할 수 있지만, 보트는 망가져서 작동하지 않는 상태라는 점을 확인했다. 이들은 약 일주일 동안 섬에 있던 작은 우물에서 길어 올린 물과 코코넛 과육을 먹으며 버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들은 지난 9일 공식적으로 구조돼 무사히 귀가할 수 있었다.


2020년 미국 해안경비대가 피켈럿 환초에서 발견한 구조신호(SOS).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2020년 미국 해안경비대가 피켈럿 환초에서 발견한 구조신호(SOS).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같이 구조신호를 통해 구조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20년에도 다른 남성 3명이 보트를 타고 왔다가 연료가 떨어져 이 섬에 머물렀다. 이들은 모래 위에 '긴급구조 요청'(SOS) 이라고 썼고, 인근을 지나던 미 공군에 의해 구조될 수 있었다. 2016년에도 배가 전복되면서 남성 3명이 약 3.2㎞를 헤엄쳐 미크로네시아 작은 섬에 도착했다. 이들도 이 섬의 해변에 'HELP'라고 썼다가 해안경비대에 구조됐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