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던·제이홉, '가장 스타일리시한 뮤지션'

美 대중음악지 롤링스톤 25인 선정
블랙핑크 6위, 던 16위, 제이홉 21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 가수 던,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제이홉 등 K-팝 스타들이 미국 대중음악지 롤링스톤 선정 '2023년 가장 스타일리시한 뮤지션 25인'에 올랐다.


롤링스톤은 최근 '2023년 가장 스타일리시한 뮤지션 25인' 순위를 발표했다. 이 잡지는 순위를 정하기 위해 전 세계의 패션, 음악, 문화 전문가들로 이루어진 투표인단을 꾸렸다. 투표인단은 각각 1인당 20명의 뮤지션을 정한 다음 순위를 매기도록 했다. 이렇게 한 결과, 블랙핑크(6위), 던(16위), 제이홉(21위)이 25인에 포함됐다. 이들 다음으로는 두아 리파(25위), 카디 비(24위), 비욘세(23위), 해리 스타일스(22위) 등 유명 팝스타들이 줄을 이었다.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출처=연합뉴스]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롤링스톤은 블랙핑크에 대해 "한 밴드가 어떻게 길거리 의상(streetwear), 글래머, 로큰롤의 균형을 동시에 맞추겠느냐"고 질문을 던지며 "그런데 블랙핑크는 많은 관심을 끈 '핑크 베놈(Pink Venom)' 뮤직비디오에서 그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호평했다. 이어 "(블랙핑크는) 이뿐만 아니라 3분 13초 안에 개념적 스토리텔링, 뚜렷한 개인 스타일링, 잘 꾸며진 액세서리 등을 압축해냈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 던에 대해서는 "한국 래퍼들은 최고의 스타일을 지니고 있는데, 던이 이 흐름을 이끌고 있다"며 "던만이 소화할 수 있는 룩이 보여주는 그의 유머 감각과 자유로움이 부러울 따름이다"라고 평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제이홉. [사진출처=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제이홉.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어 제이홉에 대해서는 "그는 지난해 혼자 선 롤라팔루자 무대에서 올블랙 루이뷔통 의상으로 팬들을 말 그대로 숨이 막히게 했고 그를 강인해 보이도록 만들었다"며 "그의 경력에서 패션은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순위에서 1위는 미국의 R&B 스타인 스티브 레이시가 차지했으며, 2위는 래퍼 겸 가수 도자 캣, 3위는 스페인 가수 로잘리아였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