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직' 논란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아들, 25일 전역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재 의경 복무 중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 우모(24) 수경이 곧 전역한다.

23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우 수경은 이달 25일 오전 의경 복무 기간을 모두 마치고 전역한다.우 수경은 지난해 2월 의경으로 입대해 같은 해 4월15일 정부서울청사 경비대에 배치됐다. 하지만 이후 두 달여 뒤인 7월3일 이상철 당시 서울경찰청 경비부장(경무관)의 운전병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어 이 부장이 서울경찰청 차장(치안감)으로 승진하면서 차장실 운전병이 됐다.

차장실 운전병은 이른바 '꽃보직'으로 불리며 누구나 선호하는 자리로 알려졌다. 이에 우 전 수석이 영향력을 발휘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특히 부대 전입 4개월 이후부터 전보가 가능하다는 규정을 어겼다는 지적도 나온 바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