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라 “고교 시절 72㎏…연극부 가려고 20㎏ 뺐다” 다이어트 비법 밝혀

강소라. 사진=강소라 인스타그램

강소라. 사진=강소라 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강소라와 남보라가 악성루머에 대해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화제인 가운데 강소라가 공개한 다이어트 비법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과거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강소라는 "고등학교 시절 72㎏이었다"고 밝혔다.강소라는 "운동부로 오해받을 만큼 뚱뚱했다. 연극부에 진학하기 위해 20㎏을 감량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살을 빼기 위해 가정 먼저 했던 것이 자세 교정"이라며 "걸어 다니는 습관, 앉아 있는 습관도 똑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식습관에 대해서는 "하루 세 끼 제시간에 먹어야 한다. 항상 다이어트 하고 난 다음에는 폭식으로 요요현상이 온다"며 "하루 세끼 올바른 식습관이 잡히면 초콜릿, 과자 등을 먹지 않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21일 오전 강소라와 남보라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네티즌 사이에 돌고 있다는 악성 루머에 대해 "해당 루머에 적시된 내용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강경한 법적 대응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