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준하, 알고보니 래퍼 빈지노와 동문?…빈지노 반응 보니

정준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정준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무한도전’ 정준하와 래퍼 빈지노가 만나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2015 무도가요제' 무대에 오를 여섯 팀이 서로의 파트너와 함께 곡 작업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하는 발라드에 강한 윤상에게 “힙합을 해보고 싶다”며,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윤상은 서울대 동문인 빈지노를 찾아가 도움을 구하라고 말했고, 정준하는 서울대 동문이란 말에 “사람들이 오해할 수 있다”며 머쓱해하며 일리네어를 찾았다.

일리네어의 빈지노는 정준하에게 같은 학교 동문이 아니냐며 반겼고 정준하는 “학교 사칭한다고 욕먹을까봐”라고 말문을 연 뒤에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출신”이라고 언급했다.서울대학교 출신인 빈지노는 “친구들에게 몸 아플 때 들르라고 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정준하는 “그게 아니라 식품 최고경영자 과정이다”고 말했고 빈지노는 “그럼 배고플 때 들르라고 하겠다”고 농담을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