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S반도체 임원들, 워크아웃 전후로 보유株 처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SFA반도체 임원들이 워크아웃 신청 전후로 보유 주식을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STS반도체 김은동 이사는 결제일 기준으로 지난 16일 보통주 7165주를 장내 매도했다고 공시를 통해 22일 밝혔다.김 이사는 이달에만 두 차례에 걸쳐 3095주를 주당 5140원에, 4070주를 5150원에 각각 매도했다.

배성언 상무도 같은 날 보통주 6만주를 주당 4494원에, 황선하 상무는 17일 보통주 1만1439주를 주당 4717원에 각각 장내 매도했다.

STS반도체는 지난 17일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워크아웃) 신청을 결의했다고 밝혔다.이달 초 5000원대이던 주가는 워크아웃 소식에 연일 급락해 22일 현재 종가는 2520원으로 반토막 났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