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제2의 새마을운동' 검토…'박정희 시대 회귀' 논란 재점화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정부의 주요 국정 목표인 창조경제와 관련해 '제2의 새마을운동'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아버지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시대로 회귀하려 한다'는 비판이 다시 등장하고 있다.

안상훈 고용복지분과 인수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서 열린 인수위 제18차 간사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에 대해 발제했다. 회의 직전 안 인수위원은 기자들을 만나 "기존에는 창조경제에서 주로 시장경제 부분만 이야기했다"며 "오늘은 사회적 경제로까지 개념을 확장해서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 공동체적인 경제주체들을 활성화시키는 2번째 새마을운동을 제안하려 한다"고 밝혔다.

최성재 고용복지분과 간사는 "고용, 복지 모두와 관련있는 좋은 아이디어"라며 이를 치켜세웠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당선 다음날인 지난해 12월 20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를 찾아 "다시 한 번 '잘 살아보세'의 신화를 만들어 국민 모두가 먹고사는 것 걱정하지 않고 청년들이 즐겁게 출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잘 살아보세'는 1970년대 새마을운동의 슬로건이다. 새마을운동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업적으로, 경제 발전의 토대가 되었다는 호평과 독재정치의 상징이라는 지적을 동시에 받고 있다. 박 당선인이 새마을운동 정신을 강조하자 자연히 갑론을박이 뒤따랐다. 이런 논란은 박 당선인이 인수위원 명단을 발표하자 더욱 커졌다. 인수위원 중 부친이나 장인이 박 전 대통령 시절 고위직에 올랐던 사람은 4명으로 전체 인수위원(24명)의 6분의 1에 이른다. 인수위에는 박 전 대통령이 지방 출신 서울대 학생들을 위해 만든 기숙사인 정영사 출신 인사도 1명 포함됐다.

인수위가 청와대 경호처를 경호실로 바꾸고, 기관장 지위도 차관급에서 장관급으로 격상한다고 발표한 뒤에도 '박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위세를 떨쳤던 박종규, 차지철 경호실장 등을 떠올리게 한다'는 우려가 나왔다.



오종탁 기자 tak@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