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충북이 세종시 최대 수혜지역"..."경제자유구역 추진"(종합)

충북 업무보고에서 밝혀..."청주공항 살리겠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9일 "세종시가 들어서 과학비즈니스 벨트가 형성되면 충북이 가장 큰 수혜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북도청에서 열린 충청북도 업무보고에서 "특히 오창 오송 지역은 과학비즈니스 벨트로 먼저 터를 닦아놓고 준비를 해둔 곳"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창 오송의 초기 1차 기공식 때 제가 왔었다. 지금 다시 와보니 외국 산업, 교육, 연구 기관과의 연계발전에 상당한 진전이 이뤄져 선점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정부는 준비가 돼있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곳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이 대통령은 "충북은 (세종시의) 피해지역이 아니라 수혜지역이다"면서 "충북의 IT, 바이오, 태양전지 등의 발전목표가 녹색성장과 직결된 부분이기 때문에 지역과 국가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충북의 경제자유구역 유치 추진과 관련해서는 "충북에는 이미 들어온 기업이 있고 들어올 기업도 대기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과거 경제자유구역이 많이 지정돼 정부가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긴 하지만 충북의 오창 오송지역은 준비가 돼있고 여건이 마련돼있는 만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게 좋겠다"고 전했다.이 대통령은 또 "청주공항을 여러 면에서 검토해봤다. 지역공항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많지만 내륙에 공항 하나는 중심공항으로 만들어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충북이 추진중인 MRO(항공기정비센터) 단지는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앞으로 이 지역에 세종시도 생기고 물류의 중심으로 인적 왕래가 많아질 것"이라며 "청주공항은 살릴 수 있는 방향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청주에서 천안까지의 전철 연결(37km)도 청주공항에 발전이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도로보다 철도를 건설하는 것이 유럽 등 선진국의 추세인 만큼 국토해양부가 적극적으로 계획에 포함시키는 것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와함께 "우리는 우리끼리 싸울 시간도 없고, 여력도 없다"며 "세계와의 전쟁이기 때문에 모두가 이기려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가장 잘되는 집안은 강도가 오면 싸우다가도 멈추고 강도를 물리치고 다시 싸운다. 강도가 왔는데도 너 죽고 나 죽자 하면 둘 다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며 "그런 의미에서 충청북도도 계속 발전하기 위해 서로 힘을 합치고, 서로 의견을 모으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세종시 원안 수정을 둘러싸고 정치권과 국민 여론이 분열되고 있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세종시 원안을 사수하고 있는 야당과 여당 일각을 염두에 둔 듯 '정치공학적 생각으로는 발전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통령은 "저는 솔직히 생각하면 일 잘하는 사람을 밀고 싶어 한다. 지원하고 싶어 한다"면서 "모든 것을 그냥 정치적으로 판단하고, 정치적 계산하고, 정치공학적으로 생각하는 것에 대해서는 그렇게 하면 발전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지역도 우리가 보면 경제적 사고를 갖고 미래지향적으로 하는 지역이 발전하고 있다"면서 "여건이 갖춰져도 정치공학적으로만 생각하면 그 지역이 발전되지 않는다. 미래지향적으로 하는 어느 곳이든 그런 곳에 지원하고 싶고, 또 그런 곳이 성과가 나온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충북이) 경제를 매우 중요시하는 관점을 보고 충북이 발전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사고를 하느냐, 누가 그 일을 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있다. 충북이 내륙에 있어서 불리한 점이 많다고 부정적으로 생각했다면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