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칼럼 시론
  • 어느 어촌마을 이야기

    반세기 전쯤, 동해바다를 낀 가난한 어촌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주민들의 귀에 바깥세상이 천지개벽할 정도로 변하고 있다느니, 엄청난 크기의 고깃배를 봤다느니 하는 소문이 들린 ...

    5일 전
  • 참회의 진정성

    불교용어 중 일상용어로 흔히 사용되는 말들이 있다. 막다른 데 이르러 어쩔 수 없을 때 사용되는 '이판사판'이라는 말도 그중 하나다. '이판'과 '사판'이 합성된 이 말의 연원은 '화엄경 ...

    2019.08.20 12:00
  • 주가순자산비율의 결함

    한국 증시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코스피는 연간 수익률 기준으로 -17.28%를 기록해 글로벌 주식시장에서 하위권으로 처졌다. 반도체 경기의 정점 통과 우려와 미ㆍ중 무역 분쟁 ...

    2019.08.19 12:00
  • 4차산업혁명과 사회변화

    인류의 근대 역사를 보면 전쟁과 산업혁명이 사회, 정치 및 경제 제도에 많은 영향을 주었음을 알 수 있다. 1차 세계 대전으로 제국주의가 종식되었고 2차 세계 대전은 파시즘의 붕괴를 ...

    2019.08.16 12:00
  • 주거 민주주의로 가는 길

    우리나라에선 집의 거주 형태를 자가, 전세, 월세로 구분한다. 대부분의 나라가 자가, 민간임대, 공공임대로 구분하는 것과는 사뭇 다르다. 자가 부문은 동일하지만 임대 부문은 달리 ...

    2019.08.14 12:00
  • 전술핵 재배치 주장, 바람직하지 않다

    한반도 안보상황이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근까지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과 두 차례의 북ㆍ미 정상회담, 그리고 지난 6월30일 남ㆍ북ㆍ미 정상 간 '판문점회동 ...

    2019.08.13 11:30
  • 反日과 남북평화경제

    지난 2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제외했다. 그 직후 열린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경제'를 강조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발등에 떨어진 ...

    2019.08.12 12:00
  • 생큐, 대형마트

    한국의 대형마트 1호점은 1993년 이마트가 서울 창동에서 시작한 매장이다. 미국의 월마트와 프랑스의 까르푸가 각각 1960년대 시작했던 시점을 감안하면 30년, 즉 한 세대나 늦게 ...

    2019.08.09 12:00
  • 그래도 '풍경이 있는 장소'로 떠나자

    여름날이면 언제나 시원한 나무 그늘 밑에 모여 쉬고 놀 수 있는 자리를 펴주었던 아름드리 정자나무, 단번에 갈증을 풀어줄 찬물을 언제나 아낌없이 내어 주었던 우물, 마을을 병풍처럼 ...

    2019.08.08 12:51
  • 그래도 '풍경이 있는 장소'로 떠나자

    여름날이면 언제나 시원한 나무 그늘 밑에 모여 쉬고 놀 수 있는 자리를 펴주었던 아름드리 정자나무, 단번에 갈증을 풀어줄 찬물을 언제나 아낌없이 내어 주었던 우물, 마을을 병풍처럼 ...

    2019.08.08 12:00
  • 깡통주택으로 보증금 안 떼이려면

    최근 들어 '깡통주택(집을 팔아도 대출금과 전세보증금을 갚지 못하는 주택)' 때문에 선량한 임차인이 피해를 당하는 일이 늘어나면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임차인에겐 전 재산이나 ...

    2019.08.07 12:00
  • 국제 정세 변화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설마 했던 일이 현실로 일어났다. 일본의 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을 의미하는 백색 국가 리스트, 속칭 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되면서 연일 방송과 신문 등 각종 매체에서 이와 ...

    2019.08.06 11:15
  • 일본과 독일을 비교하는 또 다른 이야기

    일본을 바라보는 우리의 복잡한 감정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다. '가깝고도 먼 이웃'이라는 이중적 표현엔 일본을 협력보다는 극복의 대상으로 보는 시각이 담겨 있다. "역사는 ...

    2019.08.02 11:40
  • 하이에나의 사냥감 되는 愚를 범하지 말자

    세렝게티 초원에 폭풍우가 내리치는 가운데 맹수 두 마리가 생존을 위해 처절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 하이에나는 싸움에 직접 낄 힘이 부족하니 승자에 빌붙어 사냥감을 훔치기 위해 더러 ...

    2019.08.01 11:40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