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저치 기록 경신…코스피, 장 중 2172선까지 하락 '1년6개월만'

최종수정 2018.10.11 09:45 기사입력 2018.10.11 09: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코스피가 2172선까지 하락하면서 연중 최저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11일 오전 9시6분 현재 지수는 전 거래일 보다 52.13포인트(2.34%) 내린 2176.57을 기록 중이다. 52.45포인트 하락한 2176.16으로 출발한 지수는 장 중 2172선까지 하락했다. 지난해 4월24일(2166.83포인트) 이후 약 1년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장 초반 2180선을 탈환했지만, 낙폭을 쉽게 좁히지 못하는 모습이다. 전날 지수는 25.22포인트 내린 2228.61에 장을 마쳤다. 지난해 5월이후 최저치로, 지수는 최근 8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장 초반 개인과 외국인이 ‘팔자’를 외치면서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외국인은 이달에만 약 1조5684억원을 순매도했다. 외인의 ‘셀 코리아’ 행렬은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돼 7거래일 연속 계속되고 있다. 반면 정반대 양상을 보였던 개인도 이날 ‘팔자’로 돌아섰다. 지난 달 28일부터 '사자'를 외쳤던 개인은 전 거래일인 10일까지 약 1조5805억원 규모를 순매수했다. 기관의 경우 이날 850억원 규모로 순매수 하면서, 나홀로 지수를 떠받치고 있지만 역부족인 모습이다.

전 업종이 하락세다. 건설업, 종이목재, 의료정밀, 의약품, 화학, 증권, 운수창고, 전기가스업, 기계, 철강금속 등의 순으로 지수가 크게 하락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줄줄이 내림세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는 4% 넘게 하락한 46만8500원을,
삼성물산
은 2.85% 내린 11만9500원을 기록 중이다. 이외에도
현대모비스
(-2.68%),
POSCO
(-2.57%),
LG화학
(-2.37%) 등이 내리고 있다. 대장주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의 경우 1% 넘게 하락하고 있다.

향후 시장은 펀더멘털 변화에 민감한 모습을 보일 전망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4/4분기 KOSPI도 약세추세가 지속돼 지수 레벨다운 가능성을 열어 놓을 필요가 있다”며 “글로벌 경기둔화에 이어 미국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KOSPI 기업이익의 하향조정도 뚜렷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원/달러 환율이 박스권 상단(1135원)을 넘어서며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 심화를 예상했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21분 현재 1141.70원을 기록했다.

이날 상승종목은 23개, 하락종목은 842개, 보합 10개다. 상한가, 하한가 종목은 없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