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파트 층마다 주소 부여…'드론 택배' 활성화시킨다

최종수정 2017.12.27 12:09 기사입력 2017.12.27 12:09

행정안전부, 3차 주소정책 추진 종합계획 발표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정부가 도로명 주소 체계를 혁신해 국민 불편 사항 개선은 물론 드론 택배 등 4차 산업혁명을 촉진하고 신속한 안전사고 신고·출동에 활용하겠다고 나섰다.

행정안전부는 27일 이같은 내용의 제3차 주소정책 추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도로명주소를 사용하면서 제기되어 온 긴 도로명주소를 정비하는 등 국민 불편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개선한다. 행안부는 그동안 7자 이상 긴 도로명 6%, 부번이 3자리 이상인 건물번호 10%를 정비했다. 건물의 일부를 임차해 거주하거나 영업을 하는 세입자와 중소상공인에게 개별 주소(동·층·호)를 부여해서 우편이나 택배의 수령을 용이하게 하고 영업장의 위치안내를 쉽게 할 계획이다. 도로명판 등 도로명주소 안내 인프라(기반시설)를 추가 확충하고 분야별 도로명주소 활용 지원을 통해 도로명주소 생활화를 촉진한다.


또 국민 생활 안전을 위해 전 국토에 종합적인 주소체계를 구현한다. 도로변 안전사고 대응을 위해 육교·승강기 등 다중의 이용 시설물에 '도로명+기초번호'를 부여해서 위치신고와 긴급출동을 용이하게 한다. 산악 등의 안전사고 대응을 위해 5년간 국가지점번호판 2만여 개를 추가 설치한다. 주민센터, 경찰 등 각종 관할 구역을 국가기초구역으로 정비해서 주소만 알면 해당하는 학교, 주민센터 등을 일괄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와 함께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주소기반 4차산업혁명 촉진을 지원한다. 도시구조의 변화에 맞게 주소체계를 입체화·고도화 하고, 신기술을 연계해 주소를 기반으로 하는 산업모델을 개발한다. 이를 이용한 창업을 지원해서 드론택배, 자율주행자동차 등 신성장 산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드론·드로이드 물류시 배달지점을 주소화해 주소만으로 배달할 수 있도록 하고, 주차장 출입구를 주소화해 자율주행차 주차, 건물 내 내비게이션 구현 등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고밀도·입체도시에 맞게 주소체계를 고도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혁신성장 산업을 육성하여, 주소가 4차 산업혁명의 동력이 되는 시대를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