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자율방범대 영어·중국어 긴급재난문자' 만든다

최종수정 2017.12.27 12:00 기사입력 2017.12.27 12:00

댓글쓰기

행정안전부 등 11개 정부 부처, 외국인및다문화가족 안전관리대책 발표

다문화가족 명랑 운동회/기사와 관련이 없음

다문화가족 명랑 운동회/기사와 관련이 없음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를 맞아 정부가 외국인용 안전디딤돌 앱ㆍ긴급재난문자를 서비스하는 등 외국인들의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행정안전부, 외교부, 교육부 등 정부 11개 관계 부처는 27일 이같은 내용의 '외국인 및 다문화가족을 위한 안전관리대책'을 발표했다.

국내 체류 외국인은 2006년 91만명에서 지난해 205만명을 늘어나는 등 결혼ㆍ이주ㆍ노동ㆍ관광ㆍ유학 등으로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언어 소통과 문화적인 차이로 재난 및 안전사고에 취약하다. 실제 2014년 외국인 재해율은 0.91%(61만명 중 6000명)으로 전체 국민 0.5%(1800만명 중 9만명)에 비해 높다.

이에 정부는 외국인이 거주지와 근로현장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생활 속 위험요소에 대한 신고를 통해 신속한 개선을 유도하는 영어판 안전신문고 앱과 누리집(www.safetyreport.go.kr)을 구축한다. 외국인 밀집지역과 다문화가족센터 등 주요 이용시설에 찾아가는 안내서비스도 실시한다. 피난기구 및 소방시설에 외국어로 사용 방법을 표기하고, 다중이용업소의 피난 안내도와 피난안내 영상물도 외국어로 안내한다.

전국 95개 경찰서별로 외국인 자율방범대를 설치ㆍ운영하고, 외국인 근로자 숙소의 시설 개선 등 안전한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한다. 관광안내소와 숙박업소 등에 외국어 재난ㆍ안전 지침을 비치한다. 외국인을 위한 재난안전 기반을 강화한다. 안전관리계획 및 지자체 재난안전 평가에 외국인 안전관리를 반영해 외국인에 대한 재난대비 정책추진 기반을 마련하고, 주한 외국공관과도 재난대비 협력을 추진한다.
외국인이 체류허가, 고용지원, 교육 등을 위해 자주 이용하는 포털시스템과 국민재난안전포털, 안전신문고, 안전디딤돌 등 재난대응 국민행동요령ㆍ대피소 등 재난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상호 연계하고 다국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음달 1일부터 외국인용 '안전디딤돌 앱'을 통해 긴급재난문자를 영어, 중국어로 제공한다. 재난대피시설과 위험안내표지판 등을 설치하는 경우에는 핵심 내용을 영어로 병행 기재한다.

외국인에 대한 재난안전 교육ㆍ훈련도 확대한다. 내년 3월부터 생애주기별 재난안전 동영상 45개를 '국민안전교육' 누리집(www.safekorea.go.kr)에서 5개 외국어로 제공한다. 내년 6월부터는 30개 유형의 재난대응 국민행동요령 및 안전수칙을 12개 언어로 제작해 보급한다.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교재, 유학생 안내서 등에 재난안전 분야를 반영해 외국인 대상 교육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외국인학교에서는 재난안전 교육 및 재난대응 훈련을 확대하며, 외국인 근로자의 산재예방을 위한 맞춤형 안전교육도 추진한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앞으로도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언어적ㆍ문화적 장벽을 넘어 재난 및 안전사고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사고예방에도 직접 참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