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해 아파트 분양·입주 개시… 수도권 알짜물량 눈길

최종수정 2018.01.14 08:00 기사입력 2018.01.14 08:00

댓글쓰기

새해 아파트 분양·입주 개시… 수도권 알짜물량 눈길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이번달 수도권에서 총 1만2000여가구의 아파트가 분양에 나선다. 최근 수도권 청약 열기를 주도하고 있는 서울 강남은 물론 경기 과천, 김포, 하남 지역에서 분양이 대기 중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번달 수도권에서는 아파트 14개 단지, 총 1만2310가구가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이 10개 단지, 8482가구로 분양 물량이 가장 많고 서울은 1개 단지, 1996가구다. 인천에서는 3개 단지, 1832가구가 공급된다.

이중 금호건설은 한강신도시 생활권인 경기 김포 양곡택지지구 1단지, 2단지에서 '한강 금호어울림'을 내놓는다. 지하 1층~지상 20층, 11개동, 전용면적 59~84㎡, 총 873가구 규모다. 금호건설은 김포시에 공급되는 올해 첫 분양물량이자 분양가상한제 적용단지로 분양가를 3.3㎡당 900만원대로 낮췄다.

경기 과천에서는 이번달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과천주공 7-1단지 재건축 단지가 공급된다. 대우건설은 이달 경기 과천시 과천주공7-1단지를 재건축하는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써밋'을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2층, 15개동, 59~159㎡, 총 1317가구 규모로 이중 57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이외 인천에서는 코오롱글로벌이 인천 부평 부개2동 부개인우구역을 재개발한 '부평 코오롱하늘채'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32층, 7개동, 34~84㎡, 총 922가구 규모로 이중 일반분은 550가구다.
아파트 입주 시장도 시작된다. 올해 전체 입주 물량은 44만여가구다. 이는 주택 200만가구 건설 계획에 따라 수도권 5대 신도시 입주가 시작된 1990년대보다 더 많은 수준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올해부터 내년까지 2년간 계획된 물량만 7만가구를 넘어선다.

특히 서울의 경우 올해와 내년까지 예정된 물량은 총 7만3334가구에 달한다. 이중 올해 입주량은 3만4831가구로 지난해보다 28% 가량 늘었다. 최근 유일하게 '나홀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곳으로 강남권 대규모 단지 입주가 연말에 예정된 영향이 크다. 특히 서울의 경우 내년 입주 물량은 더 늘어난다. 3만8503가구로 올해보다 4000가구나 증가한다.

지방 입주량도 많다. 평창 동계올림픽 수혜를 누리고 있는 강원도는 올해 입주량이 5959가구에 그쳤지만 내년에는 180% 가까이 증가한 1만7092가구가 준공될 예정이다. 전북은 올해보다 129% 증가한 1만3229가구, 충북은 86% 늘어난 2만2762가구가 입주한다.

시장 관계자는 "향후 2년간 서울 등 주요 시장에 입주량이 급증하며 인근 임대차 시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지난해 정부 규제가 본격화된 후 분양물양이 줄었던 점을 감안하면 향후 입주량이 점차 줄어들 가능성도 있어 이번 입주량에 대한 기대치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