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 아파트값 5주 만에 다시 오름세

최종수정 2017.09.14 14:00 기사입력 2017.09.14 14:00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8·2 부동산 대책 이후 5주간 이어졌던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가 멈췄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11일 기준 0.01% 상승했다.

8·2 대책 이후 8월7일 -0.03%, 14일 -0.04%, 21일 -0.04%, 28일 -0.03%, 9월4일 -0.01%로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오다 이번주에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대책 시행 후 한달여 만이다.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 가운데 강남·서초·강동구는 아파트값 하락세를 유지했으나 송파구는 0.09% 올랐다. 지난주(0,03%)에 이어 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한 데다 오름 폭도 3배로 커졌다. 송파구의 경우 일부 재건축단지 사업이 진척되면서 아파트값이 오름세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된다.

8·2 대책에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노원구는 이번주에도 아파트값이 0.02% 내려가며 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9·5 추가 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로 신규 지정된 성남 분당구와 대구 수성구는 아파트값 오름세가 꺾이긴 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성남 분당구 아파트값 상승률은 이번주 0.16%를 나타냈다. 지난주 0.19%에서 소폭 내렸다. 대구 수성구는 지난주 0.25%에서 이번주 0.09%로 아파트값 상승세가 둔화됐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