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역시 재건축·재개발…서울 정비사업 1순위 마감률 90%

최종수정 2017.09.08 09:16 기사입력 2017.09.08 09:16

일반사업 분양 단지보다 1순위 마감률 27%P↑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투시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올해 서울에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으로 공급된 분양단지들의 1순위 마감률이 9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날까지 서울에서 도시환경정비사업과 재개발 등 뉴타운이나 재건축 등 정비사업으로 분양된 단지는 총 19개 단지다. 이 중 89.5%(17곳)가 1순위에서 마감됐다.

반면 일반사업(공공분양 제외)으로 분양한 단지는 총 8개 단지 중 62.5%(5곳)가 1순위 마감됐다. 정비사업과 일반사업의 1순위 마감률이 27%포인트 차이나는 셈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 이후 6·19대책, 8·2대책, 9·5대책 등 규제가 점차 강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정비사업 1순위 마감률은 여전히 높은 수치"라며 "부동산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입지가 좋은 알짜 지역에는 많은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7일 서초구에서 분양한 '신반포센트럴자이'의 경우 1순위 청약경쟁률이 168.08대 1로 올해 서울 최고 경쟁률을 경신했다. 앞서 지난 7월엔 '신길센트럴자이'가 56.87대 1을 기록했다. 이어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가 37.98대 1, '공덕 SK 리더스 뷰'가 34.56대 1, '보라매 SK 뷰'가 27.68대 1 순이다.

올 하반기 분양시장에서도 뉴타운 등 양호한 입지를 갖춘 분양 물량들이 수요자들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우선 한화건설은 여의도와 가까운 영등포구 영등포뉴타운에서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을 오는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5층~지상 최고 30층 총 296가구로 아파트는 전용면적 29~84㎡ 185가구, 오피스텔은 전용 21~36㎡ 111실이다. 이 중 아파트 148가구와 오피스텔 78실을 일반에 분양한다.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이 직접 연결돼 역세권 프리미엄이 기대된다. 도보로 1·2·9호선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도보거리에 타임스퀘어와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이마트, 빅마켓 등 다양한 대형 쇼핑시설이 있다. 샛강생태공원과 여의도한강공원이 가깝고, 교육여건으로는 영중초가 단지 바로 앞에 있어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다.

같은 달 롯데건설은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4구역에서 '청량리 롯데캐슬'을 분양한다. 전용 84~101㎡ 총 1372가구며 일반분양은 1291가구로 전체의 94%에 이른다. 지하철1호선과 경의중앙선, 경춘선이 지나는 청량리역과 가깝고 도심 접근성이 좋다.

KCC건설은 하반기 서울시 동작구 동작동 동작1구역을 재건축해 '이수교 2차 KCC스위첸'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59~84㎡, 총 366가구 중 18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서울지하철 4호선 동작역이 도보 10분거리에 있다. 동작초·중학교, 경문고등학교 등 학교가 도보권에 위치한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은 오는 12월 서울 강남구 일원동 개포주공8단지를 재건축해 '디에이치자이' 1996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과 일반분양 가구수는 미정이다. 분당선 대모산입구역과 바로 접해 있고 3호선 대청역도 가깝다. 일원초와 개원중, 중동중 등 학교 접근성이 좋고 양재천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