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수익형 상가 지난해 이어 무술년에도 많은 인기 예상

최종수정 2018.01.11 11:05 기사입력 2018.01.11 10:38

딜라이트 스퀘어
딜라이트 스퀘어



정부의 부동산 옥죄기 정책이 지속적으로 발표되면서 이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수익형 부동산의 인기가 대폭 상승했다. 이런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도 최근 상가가 더욱 인기를 끄는 이유는 규제가 심하지 않은 것과 더불어 공실률이 낮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감정원에 상업용 부동산 임대동향 자료를 살펴보면 2017년 3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9.8%로 나타났다. 2014년 4분기 10.3%와 비교해 0.5%p 하락했으며 지난 3년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오피스의 공실률은 2014년 4분기(12.7%) 대비 0.7%p 하락한 12%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두자릿수로 높은 공실률을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2017년 3분기 전국 중대형상가와 오피스의 투자수익률도 각각 1.50%, 1.39%로 중대형 상가가 오피스 투자수익률 대비 0.11%p 높게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수익형 부동산은 임대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부동산 상품으로 공실률이 낮아야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상가가 투자자들의 시선을 끄는 이유 역시 오피스 대비 낮은 공실률과 비교적 높은 투자수익률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처럼 수익형 상가가 각광받는 가운데 합정역과 직접 연결되는 ‘딜라이트 스퀘어’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딜라이트 스퀘어가 위치하는 홍대ㆍ합정상권의 지난해 3분기 투자수익률은 1.92%로 전국평균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올해 더욱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딜라이트 스퀘어는 방문객들의 오감만족을 위한 끊임없는 문화마케팅과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최근 국내 최초의 Book Tunnel(북터널) 시공으로 화제를 모았으며 이 공간에 트릭아트, 아트월, 벤치 등이 배치돼 집객효과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상가의 가장 큰 장점은 유동인구다. 일 평균 9만여명이 이용하는 합정 환승역세권과 직접 연결돼 있어 유동인구의 흡수가 용이하고 마포 한강 1ㆍ2차 푸르지오 단지의 고정 배후수요까지 확보했다.

딜라이트 스퀘어는 현재 약국/메디컬/동물병원/애견샵/뷰티샵/패밀리레스토랑/치킨호프/일식전문점 등 교보문고와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점포를 추가로 유치하고 있으며 임차인들의 지속적인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딜라이트 스퀘어는 대우건설이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 1길 14에 시공한 초대형 복합문화상가로 축구장 7개 크기인 총 4만5,620㎡의 부지규모, 지하 2층~지상 2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용수 기자 mark@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