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와인셀러 무상지원 하는 강남 브랜드 단지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 분양

최종수정 2017.09.14 16:05 기사입력 2017.09.14 16:05

-15일 분양 시작하는 서초센트럴아이파크, 아파트 전 주택형 와인셀러 무상 지원 예정

[현대산업개발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 광역 조감도]

오는 15일 견본주택 개관과 동시에 분양에 돌입하는 현대산업개발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는 고급 브랜드의 명성에 걸맞는 옵션이 적용될 예정이다.

일반 아파트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어려운 와인셀러(냉장고)가 무상으로 지원될 예정이라 분양 전부터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반적인 아파트는 일정한 전기시설을 지닌 전용 냉장고가 아니면 와인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또 장기간 숙성을 요하는 고급와인은 온도 조절이 필수기 때문에 와인 애호가들은 고가의 비용을 지불하고서라도 와인셀러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이달 분양하는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는 입주민이라면 이러한 와인걱정을 할 필요가 없어졌다. 강남에 거주하는 수요자들의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아파트로써 아파트 전 주택형에 와인셀러를 무상으로 지원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셀러 종류에 따라 칸마다 다른 온도로 설정할 수도 있고 단일 온도로 설정할 수 있고, 와인마다 음용 온도가 조금씩 차이가 나기 때문에 스파클링, 화이트, 레드 등 다양한 와인을 보관할 경우 적절한 온도에 맞춰진 와인을 마실 수 있게 된 것이다.

분양관계자는 “강남에 분양된 아파트 중에서 와인셀러를 무상으로 지원한 아파트는 드물다”며 “강남에 거주하는 수요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적극 반영하여 와인셀러를 무상으로 지원할 예정이고, 굳이 고가의 와인셀러를 구입하지 않아도 무상으로 지원되는 와인셀러를 통해 와인을 편리하게 마실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일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달 현대산업개발이 서초구 서초동 일원에서 분양하는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 규모는 지하 6층~지상 33층, 4개 동이다. 아파트와 오피스텔, 업무시설, 판매시설을 함께 들어서는 단지로 이미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80㎡ 단일평형으로 이뤄져 있다. 각 타입 별 세대 수는 △80㎡A 128세대 △80㎡A-1 95세대 △80㎡B 32세대 △80㎡C 31세대 △80㎡D 32세대 등 총 318세대이다.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4㎡ 300실 △50㎡ 60실 △54㎡ 120실 등 총 480실로 투자가치가 높은 원룸과 주거대체상품인 투룸으로 구성돼 수요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서초동 핵심입지로써 대법원, 예술의전당, 서울교대 등이 가깝고 업무시설이 밀집해 있는 서초, 교대, 강남역과 인접한 직주근접 단지로 주거편의성이 돋보인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이마트 역삼점 등과 인접해 편의시설의 이용이 용이하다.

신중초와 서울교대 부속초, 서초중.고, 서울고, 상문고 등 강남8학군의 각 학교와 국립중앙도서관도 가까이에 위치해 우수한 교육환경이 갖춰져 있다. 서리풀공원과 몽마르뜨공원, 우면산 등 풍부한 녹지공간도 인접해 활용도가 높다.

특히 2호선 서초역과 3호선 남부터미널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바로 앞에 위치한 반포대교와 테헤란로, 남부순환도로 등을 통한 이동도 편리하다.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는 청약통장 가입기간 12개월 이상 1순위, 추첨 25%를 적용 받을 수 있는 마지막 분양단지로 상승률이 두드러진다. 다만 1순위 청약을 위해 1주택 혹은 무주택 세대주여야 하고, 5년 이내 본인 포함 세대원 전원이 당첨된 사실이 없어야 한다.

아파트 청약은 1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0~21일 1순위, 22일 2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10월 11일 당첨자 발표 후 17일부터 3일간 계약이 진행되며, 분양가는 3.3㎡당 평균 3,220만원으로 계약금 5,000만원 정액제가 적용된다.

오피스텔은 20~21일 청약, 22일 당첨자 발표 후 25~26일 계약이 실시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450만원이며,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의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의 견본주택은 서초구 서초동 1323-6번지에 마련돼 있다.


이용수 기자 mar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