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학생·취준생에 시세의 30% 수준 임대주택 430가구 공급

최종수정 2018.02.11 11:00 기사입력 2018.02.11 11:00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올해 첫 청년매입임대주택 공급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에게 공급하는 청년매입임대주택 430가구의 입주 신청을 오는 26일부터 내달 2일까지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청년매입임대주택은 정부가 도심 내 기존 다가구·다세대주택 및 오피스텔 등을 매입해 시세의 30~50% 임대료로 저소득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에게 공급하는 제도다. 입주 대상 대학생은 현재 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다른 시·군 출신이어야 한다. 취업준비생은 대학이나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2년 이내이며 취업을 준비 중인 자를 말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청년매입임대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규로 매입한 것이다. 서울 129가구 등 수도권에 274가구, 부산·대구·대전 등에 156가구가 공급된다.

입주 신청은 LH 누리집 청약센터에서 할 수 있다. 입주자 선정 결과는 내달 23일 발표한다.
청년매입임대주택의 1순위 입주 자격은 생계·의료급여 수급가구와 보호대상 한부모가정 및 아동시설 퇴소자 등에게 주어진다. 2순위 자격은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3인 기준 월 244만원), 3순위 자격은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인 가구의 청년이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