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15일 당무委 소집…全大의장 직무해태 규정 논의

최종수정 2018.01.14 20:07 기사입력 2018.01.14 20:07

댓글쓰기

安측, 통합 全大 위한 장애물 제거 나서…反통합파, "신당 창당추진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의당이 15일 당무위원회의를 소집해 2·4 전국당원대표자대회(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밑작업에 착수한다. 특히 전당대회 의장인 이상돈 의원이 통합 반대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은 이번 당무위에서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해태 규정 등을 마련해 '장애물 제거' 에 나설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당무위원회 의장인 안철수 대표의 명의로 공고문을 내고 15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무위원회를 비공개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2차 회의를 통해 ▲소집통지가 불가능한 대표당원 지위문제 ▲대표당원직 사임 의사를 밝힌 대표당원의 지위문제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 해태와 당헌·당규 위반시, 전당대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의 정비 등의 논의를 위해 당무위원회에 관련 규정 제·개정의 요청을 요구한바 있다.

당 안팎에서는 대표당원 정비의 경우 전당대회 의결정족수와 관계돼 있고,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해태 관련 대책의 경우 전당대회 의장·부의장인 이상돈·윤영일 의원과 관계돼 있는 만큼 사실상 당이 전당대회 개최를 위한 장애물 제거에 나선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통합 반대파는 이같은 당권파의 시도에 반발하고 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가 내일 또 기습 당무위원회의를 소집하고 비공개로 진행한다. 뭐가 그Žš게 숨기고 싶고 구린가"라며 "새정치, 구정치를 초월해 썩은정치를 (안 대표가) 화살처럼 배운다. 안철수의 새정치는 안철수의 썩은 정치로 발전했다. 안철수는 죽었고 끝났다"고 비판했다.
한편 통합 반대파는 2·4 전당대회를 공식화 한 지난 당무위원회의 이후 신당 창당 움직임을 본격화 하고 있다.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대표 조배숙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 구성에 나섰다.

운동본부는 "촛불혁명이 요구한 적폐청산과 국가대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한반도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다당제 합의정치로 서민과 중산층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떤 역경과 고난에도 굴하지 않고 무소의 뿔처럼 흔들림없이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