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불러도 대답 없는 北…판문점 연락관 전화에 이틀째 무응답

최종수정 2018.01.03 10:57 기사입력 2018.01.03 10:57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북한은 3일 우리 정부가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을 제안한 뒤 시도한 두 번째 판문점 연락관 전화 통화에도 대답하지 않았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9시에 판문점 연락관이 북측에 통화를 시도했지만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오후 북측에 “9일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을 갖자”고 제의하고 2시간 뒤인 오후 4시에 판문점 연락채널로 통화를 시도했지만 북측은 받지 않았다.

판문점 연락관 채널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운영이 전면 중단되면서 함께 끊긴 상태이며 통일부는 그동안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 통화를 시도해왔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회담 제안 이후 이틀째 전화를 받지 않으면서 몸 값 높이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음달 9일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맞춰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려는 우리 정부의 처지를 역이용해 북한이 다른 조건을 내걸기 위해 뜸을 들인다는 것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일 정부 시무식에서 “남북 당국간 대화가 오랜 만에 열릴 것으로 보이지만 만만치 않은 대화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또 다른 대접을 요구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전망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북한 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과 남북 당국회담 뜻을 밝힌 이후 추가 언급을 하지 않으면서 정부 내에서도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비교적 신중한 입장인 이 총리와 달리 남북회담 주무 부처인 통일부는 낙관적이다. 남북회담이 열리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에 대한 논의를 넘어 다른 의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 장관은 북한에 고위급회담을 제안하면서 “남북 당국이 마주 앉게 되면 여러 가지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러가지 상호 관심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차례 제안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 남북군사회담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청와대는 지나치게 낙관적인 기대를 경계하는 분위기이다.

청와대는 3일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남북 이상가족 상봉을 추진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아직 남북회담 시작도 안 했는데 섣부른 보도”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하면서 “판문점 고위당국자 회담을 제의했는데 일단 성사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성사 되더라도 평창올림픽 참가 관련 회담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그 이상 의제는 섣부른 주장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는 이날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평창올림픽 기간 중에 설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있으며 성가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