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14日 파리서 방탄소년단 공연 관람

최종수정 2018.10.11 14:25 기사입력 2018.10.11 11:57

댓글쓰기

'한·불 우정콘서트' 열려…방탄소년단, 외교 행사에 초청받아 유럽 투어 중 참여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프랑스 파리에서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직접 관람한다.

13일부터 7박9일 동안 유럽 순방을 떠나는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한-불 우정콘서트에 참석한다. 이 콘서트에 가수 방탄소년단이 공연자로 나선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한국 음악의 울림'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한·불 우정 콘서트에서 방탄소년단이 공연을 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는 문화예술인을 포함한 프랑스 주요 인사 200여명, 프랑스인 중 한류 애호가 100여명, 파리 7개 대학의 한국학과 학생 20여명과 우리 측이 초청한 사람들을 포함해 총 400여명이다.
방탄소년단 외에도 전통 퓨전 음악가인 블랙스트링, 거문고 연주그룹인 문고고가 공연을 펼친다.

한편 정부는 방탄소년단에 화관문화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지난 8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결정이 의결됐다.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외국의 수많은 젊은이들이 우리말로 된 가사를 집단으로 부르는 등 한류 확산 뿐만 아니라 한글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