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위급회담 취소 후폭풍…北 핵실험장 폐기 취소 가능성?

최종수정 2018.05.16 11:24 기사입력 2018.05.16 11:06

댓글쓰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맥스선더 훈련 일정과 겹쳐
비핵화 굳히기 상징적 조치…연기땐 북·미정상회담 난항 우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남북 고위급회담이 16일 전격 취소되면서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여부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북한이 회담 취소 이유로 꼽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이 2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어서 북한이 제시한 핵실험장 폐기 시점(23~25일)과도 겹친다. 북한의 입장 변화가 없을 경우 핵실험장 폐기까지 취소 내지 연기할 수 있다.

남북관계 일정이 차질을 빚게 되면서 후폭풍도 이어질 전망이다. 북측의 '비핵화' 의지를 나타내는 상징적인 조치로 꼽혀온 만큼 중단된다면 북ㆍ미 정상회담도 순항을 기대할 수 없게 된다.
정부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예정된 일정에 따라 준비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정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취소했지만 핵실험장 폐기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면서 "구체적인 취소 결정이 나오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핵실험장을) 폐기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일정은 현재진행형이다. 북측은 지난 1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공개하기 위해 국내외 언론을 초청하면서, 우리측 방송과 통신 2곳, 8명의 취재진으로 인원을 제한했다. 풍계리에 파견될 언론사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북측이 예고한 일정에 맞추려면 선정 절차만도 시간이 빠듯하다.

북측의 제안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베이징에 있는 중국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사증을 받은 이후 외신 기자들과 함께 22일 원산으로 향하는 전용비행기를 타야 한다. 이어서 원산에서 곧바로 풍계리 핵실험장까지 특별열차로 이동 하게 된다.

기자단 이동 시간 등을 고려하면 24일이나 25일 핵시험장 폐기를 위한 폭파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 취재 이후에는 다시 원산 기자센터에서 기사를 송고한 뒤 26~27일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전용기를 타고 귀환할 예정이다.

다만 북측의 고위급회담 취소가 남북 대화의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의도라면 핵실험장 폐기는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더군다나 비핵화 문제를 다룰 북ㆍ미 간 회담을 앞두고 있는 만큼 북한에서 먼저 회담을 깨뜨리는 조치를 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북한이 핵실험장 폐기나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은 남북관계 진전과는 상관없이 책임있는 핵강국의 모습을 연출하려는 의도"라면서 "예정대로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미국과 비핵화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위급회담 취소 후폭풍…北 핵실험장 폐기 취소 가능성?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