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야만이 만든 상처"…'땅콩회항 피해자' 박창진, 뒤통수 종양 제거 수술 경과 공개

최종수정 2018.04.17 15:47 기사입력 2018.04.17 15:47

박창진 전 사무장 / 사진=박창진 인스타그램
박창진 전 사무장 / 사진=박창진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고정호 기자] '땅콩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박창진 전 대항항공 사무장이 극심한 스트레스로 생긴 뒤통수 종양을 제거한 모습을 공개했다. 박 전 사무장은 이와 함께 갑질 피해를 입은 자신을 도리어 음해하는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박 전 사무장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그는 글에서 "이것이 당신들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야만이 만든 상처입니다"라며 "비록 직접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한 당신들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생각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 전 사무장은 "더 이상 방관 하지 마십시오. 계속 된 방관은 제2,제3의 동일한 피해자를 만들 뿐입니다"라면서 "깨어 납시다. 동료 여러분. 예전 사내 동료 직원의 비난글처럼 대한항공을 대표하는 승무원이라 하는 말이 아닙니다. 다만, 인간으로 존엄을 자각한 한 인간으로 외치는 말입니다"라고 동료 직원들에 대한 당부의 말을 남겼다.

박 전 사무장은 글과 함께 자신의 뒤통수를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그의 뒤통수에 남은 수술 자국을 확인할 수 있다.

박창진 전 사무장 / 사진=박창진 인스타그램
박창진 전 사무장 / 사진=박창진 인스타그램

앞선 지난달 28일 박 전 사무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핵폭탄 같은 스트레스로 지난 3년간 머리에 종양이 생겼다"라며 자신의 뒤통수에 생긴 혹을 찍어 올린 바 있다.
당시 그는 "아픈척 한다는, 꾀병 부린다는, 목 통증으로 업무 도움을 요청한 일을 후배 부려 먹는다는 소문을 만들던 사내 직원들의 비난이 난무했던 지난 시간의 흔적. 올해 들어 너무 커져서 수술을 한다"고 밝혔다.

고정호 기자 jhkho2840@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