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갑질 논란' 조현민 대기발령에 네티즌 "아무 의미 없다"

최종수정 2018.04.17 07:57 기사입력 2018.04.17 07:57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갑질 논란' / 그래픽=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 대한 '갑질 논란'이 불거진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했음에도 네티즌들은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16일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면서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전무는 지난달 광고대행사 회의 중 언성을 높이며 광고대행사 팀장에게 물이 든 컵을 던졌다는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이같은 논란에 휩싸인 조 전무가 업무에서 배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음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이들은 "ㅎㅎ자충수 대기발령 말 그대로 대기언제든 복귀가능"(hy60****), "대기발령이 무슨 의미가 있나요.....금방 복귀 할텐데요......언니처럼......ㅠㅠ"(jooy****), "업무배제와 대기발령 무슨 의미가 있는데ㅋ 회사는 가족중심이고 월급은 통장에 매달 꽂히는데~~"(sham****)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조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와 회의를 하면서 언성이 높아졌고,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져 물이 튄 것은 사실이나 직원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