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북구, 구민과 함께하는 체중 감소 프로젝트

최종수정 2017.09.04 09:10 기사입력 2017.09.04 09:10

댓글쓰기

5일부터 송중문화정보도서관 지하 다목적강당에서 비만군과 비만위험군 대상으로 비만클리닉 열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지역주민의 건강관리를 위해 비만군과 비만위험군을 대상으로 하반기 비만클리닉을 운영한다.

강북구보건소는 5일부터 송중문화정보도서관 지하 다목적강당에서 하반기 비클리닉 문을 열고 체중 감소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비만클리닉 프로그램 대상자는 상반기 대사증후군 검진자 중 BMI 25 이상인 비만위험군 및 비만군으로서 고위험대상자를 우선으로 모집했다.

운영 내용은 영양사, 운동처방사, 신체활동(다이어트댄스, 요가) 강사가 12주 동안 체계적으로 구성한 ‘영양&운동 프로그램’에 따라 담당자가 대상자와 1:1로 집중 관리한다.
비만클리닉

비만클리닉


비만클리닉 종료 후에는 프로그램 참여자들의 자조 모임을 통해 지속적인 비만관리 시스템을 형성,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상반기에는 비만클리닉 1기가 진행됐으며 비만클리닉 운영 이후 참여자들의 BMI가 평균 1.1%, 체지방률이 평균 2.8% 감소되는 결과가 나타났다.
또 올바른 영양과 운동 정보의 전달로 참여자들의 자가 건강관리 능력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인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인영 강북구보건소장은 “상반기에 이은 하반기 비만클리닉 운영으로 지역 내 비만율을 낮추고 건강생활습관 형성을 도울 것”이라며 “신체활동을 활발히 하고 건강생활을 실천하는 분위기를 형성해 만성질환 유병률 감소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