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종차별’ 구리엘, WS 아닌 다음 시즌 5경기 출장 정지 징계

최종수정 2017.10.30 09:45 기사입력 2017.10.30 09:45

댓글쓰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종차별 제스처로 논란을 빚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내야수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결국 다음 시즌 5경기 출장 정지라는 징계를 받았다.

한국시간으로 29일,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구리엘의 징계 결과를 발표했다.

구리엘은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2회 말 다저스 선발 투수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선제 솔로포를 터뜨린 후 더그아웃으로 들어와 다르빗슈를 겨냥해 양쪽 눈을 찢는 듯한 인종차별 제스쳐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곧바로 조사에 착수해 하루가 지난 29일 구리엘의 징계를 결정했다. 이번 징계로 구리엘은 남은 월드시리즈에는 정상적으로 출전하지만 다음 시즌 시작 후 5경기는 출장할 수 없게 됐다.
한편, 구리엘은 구단을 통해 "어젯밤, 나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인종차별 행위를 했다. 내 행동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에게 사과를 드린다. 진심으로 깊이 후회하고 있다"며 "특히 내가 선망하고 존경하는 투수 다르빗슈에게 사과한다. 다저스와 휴스턴 관계자, 그리고 메이저리그와 전 세계의 야구팬 여러분에게도 사과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