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빈섬詩] 달려온 봄

최종수정 2014.01.23 13:02 기사입력 2014.01.23 13:02

오리떼 순장(殉葬)하는 나라

내 이름과 내 돈 하루아침에 발가벗긴 나라

아프고 두렵고 답답했느냐

새가슴 쓰다듬듯 납매(臘梅) 노오란 화엽

앰뷸런스로 달려온 듯 열흘 먼저 피었다
마음이 피어야 봄이라며, 어린 손 내밀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