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8 SAFF]셩린 벤 "亞 은행·금융기구 협력해 인프라 갭 줄여야"

최종수정 2018.05.16 11:35 기사입력 2018.05.16 10:51

댓글쓰기

셩린 벤 중국 절강대학교 재무회계학 학장이 1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제7회 2018 서울아시아금융포럼(SAFF2018)'에서 강연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셩린 벤 중국 절강대학교 재무회계학 학장이 16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제7회 2018 서울아시아금융포럼(SAFF2018)'에서 강연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아시아 지역의 턱없이 부족한 물류ㆍ디지털 인프라 확충을 위해 대형은행들과 다자간 금융기구들이 협력해야 한다".

셩린 벤 중국 절강대학교 재무회계학 학장은 16일 '2018 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 참석해 "아시아 지역과 선진국의 큰 인프라 갭(차이)을 좁혀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도로, 철도, 항만, 항공 등 물류 인프라 뿐 아니라 디지털 인프라도 한국, 일본을 제외하고는 한참 뒤쳐진다"며 "물류 뿐 아니라 디지털 인프라에도 투자해 경제 개발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벤 학장의 설명처럼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오는 2030년 까지 아시아 지역 인프라 부족 해소에 26조달러를 투입해야 하지만 실제 투입되는 자금은 연간 8800억달러에 불과하다. 개인의 인터넷 사용 비율도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기준 중국이 53.2%, 인도가 29.5%, 아세안 10개국이 평균 38.78%에 그친다. 영국(94.8%), 독일(89.6%), 프랑스(85.6%), 미국(76.2%)과 견줘 크게 낮은 수준이다.
이 같은 인프라 갭을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역내 대형은행, 다자간 금융기구와 중국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아시아와 유럽을 육ㆍ해상 실크로드 벨트로 연결하는 중국의 국책 사업인 '일대일로'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벤 학장은 "중국이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신개발은행(NDB), 실크로드펀드 등 다자간 금융기구를 기반으로 인프라 개발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아시아 국가간 금융협력을 통해 하나의 벨트, 하나의 길을 통해 글로벌 연결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 은행 자산 상위 10곳 중 5곳이 중국 은행, 보험사 자산 상위 10곳 중 3곳이 중국과 일본 보험사"라며 "아시아 금융기관은 자본과 글로벌 경쟁력 측면에서도 인프라 확충에 나설 수 있는 여력이 된다"고 덧붙였다.

다자간 금융기구나 역내 금융기관 뿐 아니라 개인들도 아시아 인프라 확충과 관련해 투자 기회를 찾을 수 있다고 벤 학장은 강조했다. 투자자들이 십시일반 자금을 모아 벤처 등 신생기업에 투자하는 크라우드펀딩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