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광주형 일자리 반드시 성공시키겠다”

최종수정 2017.06.15 16:36 기사입력 2017.06.15 16:36

장하성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왼쪽)이 15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선6기 광주광역시의 핵심 정책인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 정부 지원 방침을 밝히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지역 주도 중앙 지원의 새로운 지역 일자리 모델 될 것”
“용역결과 나오면 반드시 내년 본예산에 편성하겠다”약속
"정부 추경 내용 소상히 설명하고 시·도민 전폭적 협조 당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장하성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이 민선6기 광주광역시의 핵심 정책인 ‘광주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장 실장은 15일 오후 광주시청 기자실에 들러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장 실장은 “광주모델이 뿌리 내려 중앙정부와 힘을 합쳐 성과를 내면 그간 중앙만 바라보는 일방통행 식에서 벗어나 지역이 주도하고 중앙이 지원하는 새로운 지역 일자리의 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 “광주형 일자리 모델은 정부의 어느 한 부처에만 해당되는 사안이 아니어서 부처 간 조율이 필요하다”면서 “‘제가 핫라인이다’는 생각으로 관심을 갖고 광주형 일자리를 성공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추경에 용역 성격의 광주형 일자리 예산이 편성돼 있는데 그 결과가 나오면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할 것이다”며 정부 지원 방침을 분명히 했다.

 

장 실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화합과 지역 내 사회통합이 전제된다면 정부 지원은 어렵지 않다”고 거듭 밝히고 “광주에서 이런 가능성을 보여줘 반갑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 실장은 이날 정부 추경의 절박성과 시급성을 누누이 강조했다.

 

그는 “지금 실업률이 역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고용문제가 거의 재난상황의 수준에 이르렀다”면서 “이번 추경을 통해 마련할 일자리는 저소득층이 중심이고 각 지역에서 지속성을 갖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득 하위 20%의 실질소득이 5분기 연속 감소하고 있다”고 밝히고 “국가의 존재 이유가 국민들을 두루 잘 살도록 하는 것인데, 저소득층의 소득이 감소하고 있다는 것은 국가가 그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런 양극화 심화는 일시적 현상이 아닌 원천적 분배구조가 잘못된 구조적 문제이다”고 진단했다.

 

장 실장은 “추경 통과가 늦어질수록 국민들의 고통은 커질 것이다”면서 “추경이 희망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광주·전남 시·도민과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이 적극 협조해 조속이 통과·집행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