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文, '정윤회 문건' 재조사 적절한지 심사숙고하라"

최종수정 2017.05.15 04:02 기사입력 2017.05.14 12:05

"'제2의 사직동팀' 만들려는 의도인가…국정농단 반면교사 삼아야"

조국 신임 청와대 민정수석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해 임명한 민정수석이 제일 먼저 할 일을 정윤회 문건 수사 재검토로 하는 것이 적절한지 심사숙고하기 바란다"며 "통합이 아니라 갈등과 분열로 대한민국을 이끄는 어리석은 결정일까 걱정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정윤회 문건파동' 사건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실의 역할 등 전방위 재조사를 예고한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민정수석실에서 작성된 자료는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돼 임의로 들여다볼 수 없으며,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자료를 보는 행위는 처벌대상이 될 수 있다고 압박했다.

 

또한 "'우병우 라인' 등 검찰 전·현직 고위 간부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고 한다"며 "혹시라도 제2의 사직동팀을 만들려는 의도는 아닌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정 대변인은 "정윤회 문건 사건 재조사로 '정치검찰'의 인적 청산을 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현 정권의 입맛에 맞는 새로운 '정치검찰'을 만들려고 한다는 의혹의 눈초리에서도 벗어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당시 검찰은 형사1부가 정윤회 문건 내용의 진위 여부를, 특수2부가 문건 유출 부분을 맡았다"며 "수사 결과 '문건은 박 경정이 풍문과 정보 등을 빌미로 과장·짜깁기한 것'으로 결론났다"고 전하기도 했다.

 

끝으로 정 대변인은 "그 사건의 여파로 당선된 문 대통령은 과거 정권의 국정농단을 반면교사 삼아야한다"면서 "앞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일을 반복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