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박난 문재인펀드 두달 뒤 돌려받는다

최종수정 2017.05.12 04:06 기사입력 2017.05.11 11:30

국고보조금 보전 시일 걸려
총 329억 발행…이자수익 3억원
3개월간 이자율 연 3.6% 적용


문재인펀드 홈페이지 캡쳐
문재인펀드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선거 비용으로 모집했던 '문재인펀드' 투자자들이 원리금을 전액 상환받는다. 국고보조금이 보전되는 데까지 시일이 걸려 실제 상환은 두 달 뒤 이뤄질 예정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펀드 투자자들에게 7월 19일 원리금 상환을 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월 대선을 앞두고 자금 확보를 위해 문재인펀드를 발행, 329억원을 모금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선거에서 500억원 가량을 선거자금으로 지출해 이 펀드로 모금한 금액이 전체 선거자금의 66%를 차지했다.

선거펀드는 후보자의 선거 득표율이 15%를 넘기면 국고보조금으로 선거비용을 100% 보전받아 원리금 상환을 받는 형태로 구성돼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41.1%로 당선돼 선거비용 전액을 국고보조금으로 보전받게 됐다.

이에 따라 문재인펀드 투자자 4488명에게 주어질 이자수익은 3억원(세전) 가량으로 추산된다.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평균금리를 적용한 연 3.6% 이자율을 감안해 3개월동안의 이자금액을 계산한 것이다.
여기에 이자소득세율 27.5%가 적용된다. 선거펀드는 별도의 금융상품이 아니라 후보자가 유권자에게 선거비용을 빌려 쓴 뒤 선거가 끝나면 약속한 이자를 붙여 갚는 형태다. 개인간 거래인 만큼 P2P(개인간)대출과 같은 세율이 적용된다.

또 플랫폼 이용수수료(10%)까지 감안하면 1인당 4만3000원 가량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자는 더불어민주당 당비로 지급된다.

이번 선거에서 문 대통령의 선거펀드는 흥행에 성공했다. 펀드 모집을 개시한 지 한시간만에 당초 계획했던 100억원을 훌쩍 넘으며 판매가 조기 종료됐고, 인기를 끌면서 디도스공격 우려 등으로 2차 펀드 모집은 취소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대선 직전까지 지지율 1위를 기록하며 당선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로 꼽혔던 만큼 투자 수익 확보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도 단순 후원이 아니라 투자를 통한 수익을 거둘 수 있다는 점에서 자금을 내놓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자금을 신문ㆍ방송광고 등 홍보 비용과 선거사무소 운영비 등에 사용했다.

한편, 문재인펀드 모집 및 운영을 담당한 P2P업체 '팝펀딩'과 문 대통령 캠프의 인연도 주목받고 있다. 이 업체는 2012년 문 대통령이 처음 대통령 선거에 나왔을 당시에도 선거펀드인 '담쟁이펀드'를 진행, 300억원 가량을 모은 적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