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일자리대통령 취임]4월 청년실업률 역대최고…文 정부 시급과제

최종수정 2017.05.11 11:20 기사입력 2017.05.11 11:20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층이 늘면서 지난달 청년실업률이 동월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실업률도 2000년4월 이후 가장 높았다. 지난 10년간 늘어난 실업자 수는 무려 32만6000명으로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청년층으로 추산됐다. '일자리 대통령'을 표방한 문재인정부 출범에 맞춰 획기적인 대책이 요구되는 까닭이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4월 취업자 수는 2657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2만4000명 늘었다.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 40만명대다. 1∼2월 신규채용을 꺼렸던 기업들이 3월 이후 인력채용에 나선 데다, 최근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간 영향 등으로 풀이된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건설업(16만1000명), 교육서비스업(8만8000명), 부동산임대업(8만7000명), 도소매업(7만8000명) 등에서 취업자 수가 늘었다"며 "제조업의 경우 기저효과, 수출개선 등으로 고용감소폭이 완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대적으로 질 좋은 일자리가 많은 제조업의 취업자 수는 6만2000명 줄었다. 구조조정 여파로 10개월 연속 뒷걸음질 친 것이다.

4월 실업자 수는 117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만9000명 늘었다. 동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같은 달 실업률은 0.3%포인트 상승한 4.2%를 기록했다. 이는 2000년 4월의 4.5% 이후 가장 높다.

청년실업률 역시 0.3%포인트 오른 11.2%를 나타냈고, 청년실업자는 50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000명 증가했다. 청년실업률과 청년실업자 수 모두 역대 최고치다. 10년 전인 2007년 4월과 비교하면 청년실업자 수는 16만명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실업자 수 증가폭(32만6000명)의 절반에 달한다.
이와 함께 아르바이트를 하며 구직활동 중인 학생, 공무원시험준비생 등을 포함한 체감실업률인 고용보조지표3은 11.2%를 기록했다.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창업에 뛰어드는 사람이 늘면서 자영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0만5000명 늘었다. 고용원이 없는 영세 자영업자는 7만명 증가했다.

김이한 기획재정부 정책기획과장은 "취업자는 두 달 연속 40만명 이상 증가하며 양호한 모습이나 영세 자영업자 증가, 청년 실업률 상승 등 질적으로 미흡한 측면이 있다"며 "적극적 거시정책 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취업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1594만7000명)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5000명 늘어난 41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