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체부 차관 “조윤선, 블랙리스트 대국민 사과 건의했지만 난색 표하며 거부”

최종수정 2017.04.19 16:31 기사입력 2017.04.19 15:08

사진=아시아경제DB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등 사건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 공무원들이 당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0·구속기소)에게 대국민 사과를 건의했으나 조 전 장관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법정 진술이 나왔다.

 

송수근 문체부 1차관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열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78·구속기소)과 조 전 장관 등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이날 송 차관은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를 앞두고 실무 부서의 국장이 ‘더 이상 블랙리스트 실체를 은폐할 수 없고 사실관계를 인정해야 한다’고 조 전 장관에게 보고했느냐”는 특별검찰팀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송 차관은 “제가 특검에 (조사를 받으러) 가기 직전이었던 것 같다. (당시 조 전 장관이) 굉장히 난감해 했다. (조 전 장관이) 어떻게 (사과를) 해야 할지 모르는 그런 상황이었다”고 증언했다.

송 차관은 조 전 장관이 당시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 “조 장관은 ‘청와대에 있을 때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과할 필요가 있냐’고 했다”며 “그 당시에는 블랙리스트 존재 자체에 대해 다투는 목소리가 있었고, 그래서 인정하는 것이 어려웠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