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박관천 “‘십상시’는 떠도는 말 그대로 옮긴 것”

최종수정 2017.03.27 11:30 기사입력 2017.03.27 08:08

댓글쓰기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캡처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박관천이 ‘십상시’ 문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관천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경정)이 인터뷰가 공개됐다.

박 전 경정은 “나 역시 지금 이렇게 국민들 가슴을 아프게 하는 국정 운영에 안 좋은 사태가 일어난 것에 한 때 박 전 대통령을 모시고 근무한 것에 일말의 책임감을 느낀다”고 입을 열었다.

박 전 경정은 “비선 실세에 대해 처음엔 잘 몰랐다. ‘십상시’라는 표현도 주변에서 떠도는 말을 그대로 옮긴 것”이라며 “‘십상시’가 결국 측근이지만 한나라의 패국을 가져온 나쁜 사례지 않은가. 그것을 겁도 없이 보고서에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 “한 모임에서 농담인지는 모르겠으나 최씨가 최고이고 그 다음이 정윤회씨, 그 다음이 박 전 대통령이라는 말이 나왔다”며 “친분 있는 고위 공직자로부터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을 움직이고 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박 전 경정은 “문고리 3인방 중 구속된 정호성 말고도 이재만과 안봉근을 구속해야 한다”며 “당시 이들의 위세는 김기춘조차 컨트롤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들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비리 문제를 추가 폭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전 경정은 2013년 일명 ‘정윤회 문건’을 작성한 당사자다. 해당 문건은 최순실씨의 이름이 등장한 최초의 정부 문건으로, 당시 박 전 대통령은 해당 내용은 ‘찌라시’라고 규정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조아영 기자 joa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