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VIP 5촌 살인사건에 네티즌 "교사자는?…입모양 정윤회"

최종수정 2017.02.06 07:59 기사입력 2017.02.06 07:59

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5촌인 박용수, 박용철 사망 사건을 재조명했다./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캡처
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5촌인 박용수, 박용철 사망 사건을 재조명했다./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의 박근혜 대통령 5촌 잔혹 살인사건 방송 이후 살인 교사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5촌인 박용수, 박용철 사망 사건을 재조명했다.

지난 2011년 9월 6일 북한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박용수, 박용철 형제 사건은 경찰조사에서 형 박용수가 동생 박용철을 채무 문제로 살해한 후 자살한 것으로 결론지었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는 한 제보자가 출연해 박용수, 박용철 형제를 죽이라는 청부 살인 의뢰를 받았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켰다. 제보자는 "2010년 육영재단 직원 2명과 육영재단으로 가는 차 안에서 육영재단 실세인 A씨가 박용철을 혼낼 방법이 없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이에 자신은 "사람 죽이는 일은 안 한다고 했다"며 거절했던 일화를 밝혔다.
당시 차 안에 함께 있었던 또 다른 제보자 또한 "박용철을 좀 세게 처리해 달라는 얘기가 나왔다"면서 "겁먹게 신체를 망가뜨려 주냐고 했는데 그것보다 더 나가달라고 해서 우린 그걸 살인 지시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 후 박용철을 살인 교사한 A씨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며 SNS에서는 제보자의 입모양을 근거로 청부 살인 의뢰자가 정윤회가 아닐까 추측하고 있는 상황. 정윤회는 과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서로 활약한 인물로, 현 국정농단 사태의 주역이 최순실씨의 전 남편으로 알려져 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