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차 엑스포]르노삼성 "올해 트위지 1000대 보급하겠다"

최종수정 2017.03.17 04:09 기사입력 2017.03.16 15:03

댓글쓰기

제4회 제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참가, 전기차 시장 확대 전략 발표
초소형 자동차, 1t 상용차로 전기차 외연 넓히는 데 앞장

르노삼성 트위지

르노삼성 트위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16일 제주에서 열린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새로운 차종 도입을 골자로 하는 전기차 시장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르노삼성은 올해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1000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트위지는 울산시 전기차 공모에서 과반수 이상을(27대) 차지하며 수요 잠재력을 확인했다. 트위지는 경차로 분류돼 자동차와 같은 번호판을 달고 서울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 같은 시속 80㎞ 미만인 일반도로를 달릴 수 있다. 무엇보다 별도 충전기 필요 없이 가정용 220V 콘센트로 충전할 수 있고 조작이 간단하다. 깜찍한 디자인, 짧은 회전반경, 125cc 스쿠터 급 가속 성능, 후륜구동의 운전재미 등 자동차로서 매력도 적지 않다.

각 지자체들은 좁은 골목 주행이 쉽고 주차공간 절약 효과가 커 도심 교통 문제를 해결할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트위지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 외에도 카셰어링, 공공 업무, 순찰, 투어 운영, 배달 등 활용 영역은 무궁무진하다.

국내 전기차 대중화 주역 SM3 Z.E. 역시 1000대를 판매한다. 우수한 가격 경쟁력과 내구성을 바탕으로 자가용에서 업무용, 영업용까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 활용할 수 있는 점을 내세워 SM3 Z.E.의 시장점유율을 지속적으로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세계 최장 250㎞ 주행거리의 1t 전기 상용차 개발에도 나선다. 지난해 국내 산학연 등과 함께 전기 상용차 개발 프로젝트를 출범시킨 르노삼성은 2019년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기 상용차 개발 과정에서 우수한 중소, 중견기업 발굴을 통한 부품 국산화는 물론 연구개발에서 생산, 판매에 이르는 상생협력 모델을 구축해 국내 전기차 산업 역량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표에 나선 김진호 르노삼성 LCV & EV 총괄 이사는 "르노삼성은 국내 전기차 시장 개척자로서 각종 인센티브와 전기택시 보급을 주도해 왔다"며 "이제 초소형 자동차, 1t 상용차로 다양한 모델 라인업을 갖춰 전기차의 외연을 넓히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