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마침내 테슬라 상륙…1.2억 세단 잘 팔릴까

최종수정 2017.03.15 16:20 기사입력 2017.03.15 16:14

테슬라코리아 홈페이지
테슬라코리아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전기자동차의 대명사 테슬라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전기차에 대한 한국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테슬라가 우리나라의 전기차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지 주목받는다.

테슬라코리아는 15일 경기도 하남에 '스타필드 하남 스토어'를 오픈했다. 오는 17일에는 서울 청담동의 '청담 스토어' 운영도 시작한다.

테슬라는 전통적인 영업 방식을 벗어나 온라인을 통해서만 주문을 받고 있다. 온라인을 통해서만 주문이나 시승을 신청할 수 있으며 테슬라 스토어는 시승이나 차량 전시 등의 서비스를 담당한다.

현재 국내에서 주문할 수 있는 테슬라 차량은 세단 타입의 모델 S 90D로 판매가격이 기본 1억2100만원에 달한다. 여기에 옵션을 달면 수천만원이 추가된다.

이처럼 비싼 가격이지만 테슬라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은 폭발적이다. 지금 주문해도 6월에나 차량을 받을 수 있는데 이미 1000여 명이 차량을 주문했다.
고객의 시승 요청률도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소비자들의 전기차에 대한 잠재 수요가 매우 높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테슬라
테슬라

한국의 전기차 시장은 아직 개화하기 전이다. 지난해 국내에서 팔린 전기차는 수천대에 불과했고 구매가 가능한 전기차 종류도 몇가지 되지 않는다.

정부는 2013년부터 전기차 보급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지만 실제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고 있다.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보조금 정책이 중요한데 정부가 보조금 예산 책정에 소극적이기 때문이다.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 확충도 시급한데 일부 지자체를 제외하고 충전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져 있는 지역이 드문 것도 전기차 시장 확대를 가로막는 요인으로 꼽힌다.

반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매년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미국에서 지난해 팔린 전기차는 15만9139대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미국에서 구매가 가능한 전기차 종류도 30여종에 달한다. 이들 중에서 테슬라 모델 S와 테슬라 모델 X, 쉐보레 볼트, 닛산 리프, 포드 퓨전 에너지 등 5가지 모델이 지난해 각각 1만대 이상 판매됐다.

가장 큰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는 지난해 전기차가 54만여대 팔렸다. 중국은 전기차를 국가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대규모 보조금을 지급해왔다. 보조금에 힘입어 중국은 2015년부터 미국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가 팔리고 있는 나라가 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미국과 중국 등 전기차 선진 국가들을 따라잡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보조금 현실화, 충전소 확대 설치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