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임종룡 금융위원장 산업은행 7층에 가는 까닭

최종수정 2017.02.24 14:35 기사입력 2017.02.2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최근 KDB산업은행에 자주 간다고 합니다. 국회 일정이 생겨 서여의도로 갈 일이 많아져서인데 오며가며 시간이 뜰때 산업은행 본점을 자주 찾는다는 겁니다. 금융위원회는 여의도에 집무실이 없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있긴 하지만 2008년 분리된 이후 그 곳에 가긴 무리가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가장 가까운' 산하기관인 산업은행 7층에 집무실 성격의 공간을 만들어놓고 남는 시간 대기하면서 국회 일정을 준비하고 보고를 받기도 한다는 겁니다.

관행이라고 하지만, 따지고 보면 이는 민감한 문제입니다.'국회일정이 있을 때만 간다'는 전제를 달더라도 경제부처의 수장이 산하기간을 '대기실' 처럼 쓴다는 것 자체가 구설수에 오를 수 있는 대목입니다. 산업은행 임직원 입장에서도 당연히 부담스러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산업은행과의 관계가 너무 가까운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듭니다. 임 위원장이 국회 일정을 이유로 산은을 방문하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나 산은 임직원과 만날 기회도 당연히 늘었을 것입니다.

실제로 최근 '한진해운 사태' 등을 겪으며 금융권에선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의 관계를 "'순망치한(脣亡齒寒)'의 관계가 아니냐"고 지적하는 말들이 많았습니다. 두 기관은 조선ㆍ해운업 구조조정에 있어서 밑빠진 독의 물붓기는 없다는 원칙론으로 한목소리를 내왔습니다. 산업은행이 위기에 몰릴 때 금융위원회가 가림막을 쳐 준다는 분위기도 짙었습니다. 물론 두 기관이 발맞춰 걸어야 하는 부분이 있고 그런 구조조정 방식이 타당했느냐는 것은 판단과 평가가 들어가는 문제입니다.
하지만 견제와 감시, 감독이 이뤄져야 할 기관을 지나치게 가깝게 대하는 인상이 드는 것은 문제입니다. 어디까지가 산하기관과의 스킨십이고 어디서부터가 산하기관과의 공생과 유착이냐는 애매한 문제니까요.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