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진우, 김평우 변호사 등 朴 대리인단에 "그냥 양아치다"

최종수정 2017.02.23 08:45 기사입력 2017.02.23 08:45

주진우 시사인 기자/사진=주진우 페이스북 캡처
주진우 시사인 기자/사진=주진우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이은혜 기자] 주진우가 김평우 변호사를 비롯한 박근혜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을 강하게 비판했다.

23일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측이 무더기로 증인신청을 했다는 기사의 링크를 게시했다. 이어 그는 “시정잡배도 이렇게는 안 한다. 그냥 양아치다. 생양아”라는 말을 덧붙였다.

22일 헌재에 따르면 박 대통령 측 김평우, 정기승 변호사는 전날 증인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증인신청서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 헌재가 직권취소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도 포함됐다.

또 정종섭, 김무성, 나경원, 황영철, 유승민, 정진성, 김도읍, 우상호, 박완주, 김관영 의원도 증인으로 신청한 상태다. 국회 운영위원회 수석전문위원과 국회 의사국장, 헌법학자 허영, 최대권, 조병운 교수도 증인명단에 포함됐다.

박 대통령 측은 증인신청서를 통해 탄핵소추안 의결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으며, 이는 탄핵심판 변론절차가 시작되기 전 했던 주장과 같다.
디지털뉴스본부 이은혜 기자 leh92@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