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평우 변호사, 강일원 재판관에 "국회 수석대변인"…이정미 "언행 조심하라"

최종수정 2017.02.23 00:05 기사입력 2017.02.23 00:05

강일원 주심 재판관/ 사진=아시아경제 DB
강일원 주심 재판관/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최지혜 기자]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의 김평우 변호사가 이번에는 강일원 헌법재판관을 지목해 "국회 수석대변인"이라고 지칭해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서 김평우 변호사는 탄핵 심판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을 향해 "헌재는 (대통령 지지자와 국회 지지자 간) 세력 균형의 키 역할을 해야 한다. 어느 한 편을 들면 안 된다"며 "지금까지의 헌재는 국회 편"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변호사는 강 재판관을 지목해 "(국회 측) 청구인의 수석대리인"이라며 법관이 아니라는 말까지 내뱉었다.

김 변호사는 "지난 신문을 분석해 보니, 강 재판관이 피청구인 측 증인에게 주로 질문했고, 청구인 측 증인에게는 별로 질문을 안 했다"면서 "과한 것 아니냐. 오해하면 (강 재판관이) 청구인의 수석대변인이 된다. 법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를 들은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은 "말씀이 지나치다. 수석대변인이라니 감히 이 자리에서"라고 자중을 요구했다. 이어 이 권한대행은 "그 전 동영상을 못 본 듯하다. 청구인에 대해서도 질문을 다 했다. 사실관계를 알고 말하라"고 말했다.
강일원 재판관은 김 변호사의 주장에 "재판부 권한이다. 김 변호사님이 헌법재판을 많이 안 해서 잘 몰랐던 것 같다"고 응수했다.

한편, 김 변호사의 주장을 접한 네티즌들은 "변호사 그냥 아무나하는 건가 보네. 인지적 정의적 측면 하자가 많아도 그냥 하는 건가 보네. 진심 격 떨어짐(lsj***)", "저 쥐새끼들이 궁지에 몰리자 호랑이를 물겠다고 날뛰는 모양입니다(blu***)"등 김 변호사를 비난하는 반응과 "졸속 탄핵 판결 맞네. 판결해봤자 무효다. 김평우 변호사님 잘하고 계십니다 옳은 말씀입니다(boo***)", "강일원 주심은 실력이 김평우 변호사에 한참 미치지 못하네요(pmk***)" 등 김 변호사를 두둔하는 반응이 엇갈렸다.

디지털뉴스본부 최지혜 기자 cjh140117@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