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우조선, 4월 만기 회사채 4400억 어쩌나

최종수정 2017.02.15 10:53 기사입력 2017.02.15 10:53

산은·수은서 3200억 대출…지원금 한도 3800억원으로 줄어

대우조선, 4월 만기 회사채 4400억 어쩌나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채권단으로 부터 받을 수 있는 지원금 한도가 3800억원으로 줄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9일 산업은행 100억원, 수출입은행 3100억원 등 3200억원을 선박건조 대금 명목으로 대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에 줄 수 있는 지원금이 3800억원만 남았다. 2015년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해 총 4조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관련, 이동걸 산은 회장은 "국민의 혈세를 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은 만큼 더이상의 자금 지원은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제는 대우조선해양이 당장 갚아야할 부채들이 오는 4월 부터 몰려든다는 데 있다. 오는 4월에 만기가 도래하는 4400억원 규모 회사채의 상환이 불가능하다. 4월 뿐만 아니라 7월 3000억원, 11월 2000억원 등 올해만 9400억원의 회사채를 갚아야 된다.

채권단은 오는 23일 예정된 앙골라 국영석유업체 소난골과 드릴십(원유 시추선) 인도 협상을 통해 1조원의 인도자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이 마저도 불투명하다. 소난골 측이 국제유가가 50달러대에 머물면서 사업성 검토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상기업으로 분류한 대우조선해양을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에 넣어 채무 재조정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 만기도래 회사채와 관련해 사채권자 집회를 열어 개인 투자자에게 손실을 분담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만기 연장을 추진하다 채권자들의 반대에 부딪힐 경우 대우조선해양의 신용등급이 현재 B+(부정적)에서 추가로 하락할 우려가 있다"며 "4월 이후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보유자들의 조기 상환 요구가 들어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