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감현장]황창규 연임, KT 독립경영 계기로

최종수정 2017.01.31 11:25 기사입력 2017.01.31 11: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황창규 KT 회장의 연임이 결정됐다. 이렇게 되자 KT 안팎에서는 그 배경에 관심을 가지면서도, 이번을 계기로 KT의 '독립경영'이 말 그대로 실현되기를 바라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역대 KT 회장들은 임기를 정권과 함께 하면서 파행적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용경, 남중수, 이석채 전 회장 모두 연임이 결정되고도 정권 교체 후 임기를 채우지 못한 채 물러났다. 지난 2002년 KT는 민영화했지만 여전히 '주인 없는 회사'로 여겨지고 있다.

사실 KT에는 정권마다 전문성 대신 정치력을 보유한 권력의 측근들이 낙하산으로 내려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들은 기업의 장기적인 미래를 내다보기 보다는 당장의 성과 창출이나 권력에 잘 보이기 위한 '전시 업무'에만 집중해왔다.

그러던 차에 황 회장은 지난 2014년 취임과 동시에 "낙하산은 없다"고 단언해 주목을 받았다. 반도체 업계에서 '황의 법칙'이라는 신화를 써온 IT업계 전문가인데다 뛰어난 실적을 증명해보이면서 허언(虛言)에 그치지 않을 것이란 지적도 나왔다. 기대에 부응하듯 황 회장은 CEO 추천위원회에서 연임 결정을 받아냈다.

사실 그는 탈(脫)통신을 외치던 KT에 제격이다. 그동안 스마트 에너지, 통합보안, 헬스케어 등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극 나섰다. 기가 인터넷 가입자는 250만가구를 돌파했으며, 2018년 평창 올림픽에서 세계에서 최초로 5세대(G)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기로 하는 등 본 사업에서도 굵직한 성과를 냈다. 적자이던 KT를 영업이익 1조원 기업으로 탈바꿈시켰다.
황 회장의 연임은 이런 KT의 변신을 강하게 밀어붙여 국민기업의 경쟁력을 키울 카드가 될 수 있다. 그럼에도 황 회장의 어깨는 무겁다. 투명하고 독립적인 KT를 만들어달라는 숙제를 받아들어서다. 차은택 씨의 측근을 채용하는 등 흑역사를 더이상 재연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황 회장의 연임을 계기로 독립적인 기업지배구조 구축을 성사시키기를 바란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